日刊 NTN
이슈/기획기획특집
금융꿀팁 200선 불법채권추심 10대 유형과 대응요령채권 추심인의 신분 확인, 채무확인 시 교부 요청, 불법채권추심행위 고지
증거자료 확보 및 신고, 형사처벌이 가능한 경우 수사기관에 고소
이승구 기자  |  hibou5124@int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8  09:0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승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가장 많이 본 기사
1
‘中사드 보복’으로 韓식품‧화장품 등 통관거부 ‘심각’
2
[특별대담] ‘터프 가이’ 이창규 한국세무사회장
3
이승수 국세청 대변인, 국세신문 창간 29주년 축하차 본사 방문
4
관세청 국정감사 ‘갑론을박’…김영문 관세청장 “면세점 비리 검찰 수사 기다리겠다”
5
[부음] 김지현 하이트진로 홀딩스 전 사장 모친 별세
6
삼성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 논란…금융위 “특혜 조치를 취한 적 없다”
7
[한성수 칼럼]2017 OECD모델조세협약 개정초안 해설
8
허위 세금계산서로 정부 대출받은 사기단 적발
9
실손의료보험 가입자가 알아둘 필수정보(3) : 보장되는 것과 안 되는 것
10
김종관 세무사의 “조세불복 ‘인용과 기각’ 차이 알면 쉽다” <13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집배신ㆍ한국인터넷신문협회 회원사
(주)국세신문사  |  등록번호: 서울, 아01606  |  등록일자: 2011년 05월 03일  |  제호: 日刊 NTN  |  발행·편집인: 이한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예름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7길 49, 2-3층(서교동, 국세신문사)  |  발행일: 2006년 1월 20일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NTN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1 日刊 NTN.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