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3 12:38 (일)
소유권이전등기를 신청하는 날까지 취득세를 신고·납부하지 않으면 무신고 가산세가 부과된다
소유권이전등기를 신청하는 날까지 취득세를 신고·납부하지 않으면 무신고 가산세가 부과된다
  • 강지현변호사 법무법인(유) 광장 전 조세심판원 및 기획재정부 세제실 사무관
  • 승인 2020.12.1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현 변호사
법무법인(유) 광장
전 조세심판원 및 기획재정부 세제실 사무관

Ⅰ. 사안의 개요와 쟁점

원고는 청주시 소재 17필지의 토지 및 건물(이하 ‘이 사건 부동산’이라고 한다)을 매수한 후 법무사를 통해 청주지방법원에 이 사건 부동산에 관한 소유권이전등기 신청서를 제출했고, 위 신청은 2015.6.3. 18:21경 접수됐다.

원고는 그 다음 날인 2015.6.4. 피고에게 이 사건 부동산에 관한 취득세 등을 신고·납부했다.

피고는 이 사건 부동산에 관한 소유권이전등기 신청서의 접수 다음 날에야 관련 취득세 등이 납부된 사실을 확인하고, 2016.5.25. 원고에게 취득세 관련 일반무신고가산세 등을 부과하는 이 사건 처분을 했다.

이 사건의 쟁점은 무신고가산세 부과를 위한 전제로 취득세의 신고·납부기한이 소유권이전등기 신청 이전까지인지, 아니면 등기절차가 완료 이전까지인지 여부로 구 지방세법에서 취득세의 신고·납부기한으로 정한 ‘등기를 하기 전까지’의 구체적인 의미가 무엇인지, 그리고 이를 구체화해 구 지방세법 시행령에서 그 기한을 ‘등기신청서를 등기관서에 접수한 날까지’라고 정한 것이 법률유보원칙 등에 위반되어 이를 전제로 한 과세처분이 무효가 아닌지 등이 문제된다.

 

Ⅱ. 대법원 판결 요지

1. 가. 법률의 시행령은 그 법률에 의한 위임이 없으면 개인의 권리·의무에 관한 내용을 변경·보충하거나 법률에 규정되지 아니한 새로운 내용을 정할 수는 없지만, 시행령의 내용이 모법의 입법취지와 관련 조항 전체를 유기적·체계적으로 살펴보아 모법의 해석상 가능한 것을 명시한 것에 지나지 아니하거나 모법 조항의 취지에 근거해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것인 때에는 모법의 규율 범위를 벗어난 것으로 볼 수 없으므로, 모법에 이에 관하여 직접 위임하는 규정을 두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이를 무효라고 볼 수는 없다(대법원 2016.12.1. 선고 2014두8650 판결 등 참조).


나. 구 지방세법(2015.12.29. 법률 제13636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제20조 제4항은 “재산권과 그 밖의 권리의 취득·이전에 관한 사항을 공부에 등기하거나 등록하려는 경우에는 등기 또는 등록을 하기 전까지 취득세를 신고·납부해야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위 조항 중 “등기 또는 등록을 하기 전까지”의 의미에 관하여 구 지방세법 시행령(2019.2.8. 대통령령 제29512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35조(이하 ‘이 사건 시행령 조항’이라고 한다)는 “법 제20조 제4항에 따른 등기 또는 등록을 하기 전까지는 등기 또는 등록의 신청서를 등기·등록관서에 접수하는 날까지로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한편 구 지방세법 제21조 제1항은 취득세 납세의무자가 구 지방세법 제20조에 따른 신고 또는 납부의무를 다하지 아니한 경우 과세관청이 본세에 구 지방세기본법(2016.12.27. 법률 제14474호로 전부 개정되기 전의 것) 제53조의2 등의 규정에 따라 산출한 가산세를 합한 금액을 세액으로 하여 보통징수의 방법으로 징수하도록 정하고 있다. 그리고 구 지방세법 시행령(2016.12.30. 대통령령 제27710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제36조 제1, 2항은 납세자가 취득세 과세물건을 등기 또는 등록하려는 때에는 등기 또는 등록 신청서에 취득세 영수필 통지서 1부와 취득세 영수필 확인서 1부 또는 이를 전자적 이미지 정보로 변환한 자료를 첨부해야 하고, 다만 행정기관 간에 취득세 납부사실을 전자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경우는 예외로 정하고 있다.

한편 부동산등기법 제29조는 “등기관은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에만 이유를 적은 결정으로 신청을 각하해야 한다. 다만, 신청의 잘못된 부분이 보정될 수 있는 경우로서 신청인이 등기관이 보정을 명한 날의 다음 날까지 그 잘못된 부분을 보정하였을 때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라고 규정하면서 제10호에서 취득세 등을 내지 아니한 경우를 들고 있다.


다. 이러한 관련 규정의 문언과 내용 및 체계 등에 비추어 보면, 납세의무자는 취득세 과세물건을 등기 또는 등록하려면 등기 또는 등록의 신청서를 등기·등록관서에 접수하는 날까지 취득세를 신고·납부해야 하고, 설령 등기관이 등기신청서의 접수일 다음 날까지 취득세 등의 보정을 허용한다고 하여 취득세의 신고·납부기한이 변경된다고 볼 수는 없으므로, 구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이 정한 재산권 등의 이전 등을 등기 또는 등록하려는 경우의 취득세 신고·납부기한인 “등기 또는 등록을 하기 전까지”는 이 사건 시행령 조항이 정한 바와 같이 “등기 또는 등록의 신청서를 등기·등록관서에 접수하는 날까지”를 의미한다고 봄이 상당하다. 따라서 이 사건 시행령 조항은 구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의 해석 가능한 것을 명시한 것이거나 이를 구체화한 것으로서 구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이 이에 관하여 직접 위임하는 규정을 두지 않았더라도, 무효라고 볼 수 없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1998.12.31. 법률 제5616호로 개정되기 전 지방세법 제150조의2 제1항은 등록세의 신고·납부기한을 “등기 또는 등록을 하기 전까지”로 정했다가, 위 개정 후 지방세법 제150조의2 제1항은 “대통령령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등기 또는 등록을 하기 전까지”로 정하였고, 그 위임에 따라 1998.12.31. 대통령령 제16673호로 개정된 지방세법 시행령 제104조의2 제1항은 이를 “등기 또는 등록의 신청서를 등기소 또는 등록관청에 접수하는 날까지”로 정했다. 그런데 지방세법이 2010.3.31. 법률 제10211호로 전부 개정되기 전에는 등기가 필요한 부동산의 취득과 관련하여 취득을 과세대상으로 한 취득세와 등기행위 자체를 과세대상으로 한 등록세가 별도로 존재했으나, 그 개정에서 세목 체계를 간소화하기 위해 취득과 관련된 등록세의 과세대상을 취득세의 그것에 통합하고 이러한 통합 취득세의 세율을 취득세와 등록세의 그것들을 합산한 것으로 조정했으며, 취득과 관련이 없는 등록세의 나머지 과세대상에 대하여는 별도의 세목인 등록면허세를 신설했다. 이에 따라 취득세와 관련해 구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 및 이 사건 시행령 조항이 등록면허세와 관련해 종전 등록세 관련 규정과 내용 및 체계가 유사한 구 지방세법 제30조 제1항, 구 지방세법 시행령 제48조 제1항이 각각 규정되기에 이르렀다.

한편 2018.12.31. 법률 제16194호로 개정된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은 재산권 등의 이전 등을 등기 또는 등록하려는 경우의 취득세 신고·납부기한을 “등기 또는 등록 신청서를 등기·등록관서에 접수하는 날까지”로 정했고, 2019.2.8. 이 사건 시행령 조항이 삭제되기에 이르렀다. 이러한 지방세법령의 개정 연혁과 취지 등에 비추어 보면, 구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이 “등기 또는 등록을 하기 전까지”의 의미에 관하여 대통령령 등 하위 법령에 위임하는 규정을 두지는 아니했으나, 그 취지는 종전 등록세 관련 규정과 마찬가지로 재산권 등의 이전 등을 등기 또는 등록하려는 경우의 취득세 신고·납부기한을 “등기 또는 등록의 신청서를 등기·등록관서에 접수하는 날까지”로 정하려는 데에 있었던 것으로 보일 뿐이다.


2) 그리고 구 지방세법 제21조는 취득세 납세의무자가 구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이 정한 취득세 신고·납부기한까지 취득세를 신고 또는 납부하지 아니하는 경우 과세관청이 가산세를 징수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그런데 원고의 주장과 같이 구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의 “등기 또는 등록을 하기 전까지”를 “등기 또는 등록절차가 완료되는 날까지”로 보는 경우, 재산권 등의 이전 등을 등기 또는 등록하려는 경우의 취득세 신고·납부기한은 등기 또는 등록절차가 완료되는 날이 되는데, 그 등기 또는 등록절차는 취득세가 납부되지 아니한 상태에서는 완료될 수 없으므로, 결국 과세관청이 구 지방세법 제21조에 근거하여 구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이 정한 취득세 신고·납부기한의 미준수로 가산세를 징수하는 경우는 존재할 수 없게 된다. 따라서 구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의 “등기 또는 등록을 하기 전까지”는 “등기 또는 등록의 신청서를 등기·등록관서에 접수하는 날까지”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


3) 또한 구 지방세법 시행령 제36조 제1, 2항은 취득세 등을 등기 또는 등록신청서의 접수 전까지 선납할 것을 전제로 등기 또는 등록신청서에 취득세 영수필 통지서 등을 첨부하도록 정하고 있고, 부동산등기법 제29조 제10호도 마찬가지 전제 하에 취득세를 내지 아니한 경우를 등기 또는 등록신청의 각하사유로 정하고 있다.

 

4) 한편 구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이 정한 취득세 신고·납부기한을 “등기 또는 등록의 신청서를 등기·등록관서에 접수하는 날까지”로 보는 경우 취득세 납세의무자가 취득세를 내지 아니한 상태에서 등기신청을 했다가 등기신청을 취하하거나 등기신청이 각하된 경우 가산세를 부담하지 않게 되는 반면, 등기관의 보정명령에 응하여 등기신청서의 접수일 이후 취득세를 납부한 경우 가산세를 부담하게 되는 결과에 이르게 된다.

그러나 취득세 납세의무자는 등기신청의 접수번호에 따른 등기의 우선순위 확보를 위해 자신의 필요에 따라 등기신청을 먼저하고 나중에 취득세를 납부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고, 나아가 등기신청을 먼저 한 경우라도 가산세 부담을 피하기 위해 등기신청을 취하할 것인지 또는 순위확보의 이익을 위해 보정명령에 응하여 취득세를 납부할 것인지 선택할 수 있으며, 그렇지 않은 경우라도 이는 법령을 준수하지 아니한 결과에 불과하므로, 이를 두고 보정명령에 응한 자를 부당하게 차별하는 것이라고 볼 수 없다.


2. (사실관계 생략)


3. 이러한 사실관계를 앞서 본 법리에 비추어 살펴보면, 원고는 이 사건 시행령 조항에 따라 이 사건 부동산에 관한 소유권이전등기 신청서를 등기관서에 접수하는 날까지 취득세 등을 신고·납부해야 함에도, 2015.6.3. 이 사건 부동산에 관한 소유권이전등기 신청서를 접수하고 그 다음 날인 2015.6.4. 취득세 등을 신고·납부했으므로 이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구 지방세법 제21조 제1항에서 정한 가산세 등의 징수대상이 된다고 봄이 타당하다.

그런데도 원심은 그 판시와 같은 이유만으로 구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의 “등기 또는 등록을 하기 전까지”는 “등기 또는 등록절차가 완료되기 전까지”를 의미한다고 전제한 다음, 이 사건 시행령 조항은 구 지방세법의 위임 없이 취득세 납부기한을 등기 또는 등록의 신청서를 접수하는 날까지로 제한하고 가산세 납세의무를 확대·변경하는 규정으로서 조세법률주의원칙 및 법률유보원칙에 위반되어 무효이므로, 피고가 이 사건 시행령 조항을 적용해 원고에게 취득세 등에 대한 가산세를 부과하는 이 사건 처분은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이러한 원심의 판단에는 조세법률주의원칙, 법률유보원칙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판결에 영향을 미친 잘못이 있다. 이 점을 지적하는 상고이유 주장은 이유 있다.

 

Ⅲ. 대법원 판결의 의미

구 지방세법에 의하면, 취득세의 신고·납부기한은 원칙적으로 그 취득한 날부터 60일 이내이나, 다만 등기를 하는 경우에는 ‘등기를 하기 전까지’이다. 구 지방세법 시행령은 보다 상세하게 ‘등기의 신청서를 등기관서에 접수하는 날까지’ 취득세를 신고·납부하도록 하는 한편(제35조), 이와 같은 취득세의 선납을 전제로 등기신청서에 취득세 영수필 통지서 등을 첨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제36조). 부동산등기법 또한 같은 취지에서 만약 취득세를 내지 않은 경우 별도로 보정이 없는 한 등기신청을 각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제29조 제10호).

등기실무와 함께 위와 같은 대표적인 규정을 포함한 관련법령 등의 내용을 종합적·체계적으로 해석하면, 등기를 하는 경우 취득세 신고·납부기한은 대상판결의 결론과 같이 등기 신청 이전까지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2018.12.31. 법률 제16194호로 개정된 지방세법 제20조 제4항의 규정도 동일하며, 그에 따라 종전의 시행령 제35조 규정은 삭제됐다.

그럼에도 원심은 이와 다르게 등기가 있는 경우의 규정은 취득세의 신고·납부기한을 앞당기는 것이므로 이를 엄격하게 해석해야 함을 전제로 그 기한을 등기절차의 완료 전까지로 보았고, 따라서 시행령 규정도 위법하다고 했다. 아마도 이러한 판단은 이 사건에서 무신고 가산세를 부과하는 것은 다소 과도하다는 고려가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이 사건에서 원고는 등기 관련 업무 일체를 법무사에게 위임한 것으로 보이는데, 해당 법무사가 정확한 순서대로 업무를 처리하지 못한 측면은 있긴 하나, 이를 넘어 원고에게 취득세 신고·납부의무를 회피하려고 하는 어떠한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물론 취득세 업무를 법무사에게 맡긴 점을 잘못이라 할 수도 있지만, 이 사건 취득세에 특별한 쟁점이 있었던 것으로는 보이지 않고, 많은 경우 법무사가 사실상 이를 대행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이것만을 이유로 원고를 탓하기는 어렵다. 게다가 이 사건의 경우 등기신청서의 접수가 일반적인 업무시간을 지난 후에야 이루어진 특성도 있다.


특히 한 가지 고려해야 할 사항은 실제 부동산등기가 이루어지는 과정으로 등기관은 취득세를 미납한 경우 보정명령으로 통해 보정되지 않는 한, 이를 각하해야 한다는 점이다. 즉 취득세를 미납하면 등기 자체가 불가능한 것이다. 그런데 보정명령을 등기관의 의무사항으로 보기는 어렵고, 위와 같은 등기신청의 적법여부에 대한 심사는 등기신청시가 아니라 실제 등기절차 시에 이루어지는 까닭에 불가피하게 이 사건과 같이 취득세를 미납하고 등기신청을 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된 것이다.

경우에 따라 등기의 우선순위 확보를 위해 취득세 신고·납부에 앞서 등기신청서부터 접수하는 경우가 있을 수도 있겠지만 일반적인 경우로 보기는 어렵다.

한편, 대상판결의 판시만으로 명확하지는 않지만 조세심판원 결정례 등을 감안하면 원고는 등기신청 다음 날 취득세를 기한 후 신고를 한 것이므로, 가산세의 50%를 감면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앞서 살펴본 여러 사정 등을 종합하면 최종적으로 파기환송심에서 가산세를 감면할만한 ‘정당한 사유’가 인정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렇더라도 현재 상황에서는 등기신청 시 취득세 신고·납부 여부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할 것이다.

[대법원 2020.10.15. 선고 2017두47403 판결]

 

 


강지현변호사 법무법인(유) 광장 전 조세심판원 및 기획재정부 세제실 사무관
강지현변호사 법무법인(유) 광장 전 조세심판원 및 기획재정부 세제실 사무관 master@intn.co.kr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