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0 16:22 (목)
케이뱅크, 새로워진 ‘개인 맞춤형’ 앱 선보여…독자 개발 ‘머신러닝 알고리즘’ 적용
케이뱅크, 새로워진 ‘개인 맞춤형’ 앱 선보여…독자 개발 ‘머신러닝 알고리즘’ 적용
  • 이예름 기자
  • 승인 2022.05.24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케이뱅크
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가 독자 개발한 머신러닝 알고리즘(MLOps)를 적용한 개인 고객의 취향에 따른 개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똑똑한 앱으로 거듭났다.

케이뱅크가 케이뱅크 앱을 고객 행동패턴을 반영한 '개인 맞춤형'으로 새롭게 개편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앱 개편의 가장 큰 특징은 고객 한사람, 한사람의 취향을 알아주는 개인 맞춤화된 앱으로 진화했다는 것이다.

새로워진 케이뱅크 앱을 키면 첫 화면 상단의 '알림창'에서 고객의 취향을 저격하는 개인 맞춤형 정보를 시의적절하게 보여준다.

예적금 만기, 카드 재발급, 대출 연장 등 고객이 놓치기 쉬운 알림은 물론 월급 입금, 생일 축하 등 중요한 최근 소식도 알려준다.

첫 화면에서는 내 계좌와 카드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케이뱅크 뿐만 아니라 다른 기관의 모든 입출금 계좌를 조회하고 이체할 수 있다. 또 자주 쓰는 계좌부터 보일 수 있게 순서도 내 마음대로 변경이 가능하다.

케이뱅크 상품과 서비스를 모아놓은 추천 탭에서도 고객별 최적화가 적용됐다. 상품, 서비스, 이벤트 중 앱을 사용하는 개인 고객의 최근 관심도가 높고 필요한 내용부터 노출된다.

케이뱅크는 개인 맞춤화된 앱을 구현하기 위해 독자적으로 개발한 빅데이터 시스템을 도입했다. 머신러닝 알고리즘 (MLOps ·Machine Learning Operations)을 기반으로 앱을 이용하는 고객의 선호도, 체류 시간 등 행동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감지해 분석했다.

이 알고리즘을 적용해 여타 쇼핑 앱에서 고객 취향에 맞게 상품을 추천하듯이 개개인 고객에게 최적화된 알림, 추천 상품, 서비스 등을 우선 제안해 실용적인 맞춤형 솔루션을 제시한다.

앱 전반에 걸쳐 시각적 직관성을 높이는 작업도 진행했다.

새로운 공통 디자인 시스템을 도입해 앱 화면의 통일성을 추구했다.

전체적인 화면을 심플하게 구성해 보다 보기 편하게 바꿨으며, 화면에 따라 다양한 색감과 이미지를 활용해 쉽게 눈에 띄게 했다.

케이뱅크는 이번 앱 개편을 시작으로 앱 내 타임라인을 개편하는 등 추후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고객의 작은 움직임 하나도 파악해 한 사람의 취향을 저격하는 실용적인 제안을 하는 앱으로 탈바꿈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목소리를 반영한 고객 친화적 디지털금융플랫폼으로 지속 발전하겠다”고 밝혔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