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12:01 (일)
[최경묵 마포세무서장] 앞으로도 국민과 국세청 이어주는 연결고리 역할 기대
[최경묵 마포세무서장] 앞으로도 국민과 국세청 이어주는 연결고리 역할 기대
  • 이승겸 기자
  • 승인 2022.10.04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신문(일간NTN) 창간 34주년 축사

우리나라 대표 조세정론지 국세신문의 창간 3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오랜 시간 동안 국민들에게 유용한 조세정보를 제공하고 민생경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해, 국세청이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국세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도와주신 국세신문사 이한구 발행인님과 임직원 여러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최근 코로나19 피해와 불확실해진 세계 경제로 인해 세정환경의 어려움은 그 어느 때보다 커진 상황으로, 균형 잡힌 시각을 통한 건설적 비판과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는 국세신문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국세청은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다각적인 세정지원, 복지인프라 구축을 위한 실시간 소득파악체계 구축 등 조세정책을 통해 민생경제의 회복과 혁신성장을 뒷받침해, '국민의 국세청, 신뢰받는 국세행정'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국세신문은 국민과 국세청이 민생경제 회복과 혁신성장을 위해 손을 맞잡고 뛸 수 있도록 이어주는 소통과 신뢰의 연결고리 역할을 앞으로도 변함없이 해주실 것이라 기대합니다.

다시 한번 국세신문 창간 34주년을 축하드리며, 국세신문사의 더 큰 도약과 발전을 기원합니다.

2022. 9. 
마포세무서장 최경묵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