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9:37 (금)
1일 시간외 베셀·도화엔지니어링·네온테크…9.98·9.94·7.41%↑
1일 시간외 베셀·도화엔지니어링·네온테크…9.98·9.94·7.41%↑
  • 이예름 기자
  • 승인 2022.11.01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시간 외 거래로 베셀·도화엔지니어링·네온테크의 주가가 종가대비 각 9.98·9.94·7.41% 상승하며 거래가 마감됐다.

이날 베셀은 시간외 거래로 25만8823주가 거래되며 종가대비 9.98% 상승한 5950원에 거래가 끝났다.

오후 3시 30분 장 마감 기준 베셀의 주가는 전일대비 10.41% 오른 5410원에 거래가 끝났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 8만3462주와 1만731주를 순매수하고 개인이 9만367주를 순매도하며 거래를 마쳤다.

베셀은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기업으로 LCD·OLED·터치패널용 인라인 시스템 및 각종 장비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올해 연결기준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67.93% 증가한 212억961만원을 기록했다.

매출 상승에도 불구하고 원가 및 판매비와 관리비 증가로 올 상반기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을 기록했고 전년 동기대비 적자폭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도화엔지니어링은 이날 시간외 거래로 28만901주가 거래되며 종가대비 9.94% 오른 9950원에 거래가 끝났다.

이날 오후 3시 30분 장 마감 기준 도화엔지니어링의 주가는 전일대비 0.89% 오른 9050원에 거래가 끝났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 9394주·1109주를 순매도하고 개인은 1만4197주를 순매수하며 거래를 마쳤다.

도화엔지니어링은 물산업·도시·철도·플랜트·수자원 등 SOC 전 분야 종합토목설계업·종합감리전문업 등 전문 엔지니어링업과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한 발전소 건설 등 발전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으로 올해 연결기준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93% 감소한 2525억9110만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26% 증가한 50억4511만원을 달성했고 당기순이익 또한 지난해 같은기간 실적에 견줘 21.21% 성장한 60억3536만원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온테크는 이날 시간외 거래로 63만4833주가 거래되며 종가대비 7.41% 오른 3985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오후 3시 30분 장 마감 기준 네온테크의 주가는 전일대비 6% 상승한 3710원에 거래가 끝났다. 이날 정규 장 마감 기준 외국인은 16만1751주를 순매수하고 개인은 16만3083주를 순매도하며 거래를 마쳤다.

네온테크는 자동화설비·장비·드론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기업으로 올해 연결기준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6.70% 오른 243억5861만원을 기록했다. 올 상반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 14억9144만원과 13억6608만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대비 흑자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참존글로벌은 이날 시간외 거래로 112만7689주가 거래되며 종가대비 6.98% 오른 230원에 거래가 끝났다.

오후 3시 30분 장 마감 기준 참존글로벌의 주가는 전일대비 13.31% 내린 215원에 거래가 끝났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 6169주와 285만주를 순매도하고 개인은 279만1541주를 순매수하며 거래를 마쳤다.

참존글로벌은 터치패널 가공장비, 디스플레이 소재 및 스마트기기용 윈도우 글라스 가공장비 등 개발·제조 및 판매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기업으로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29.38% 증가한 24억7954만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7억3758만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대비 흑자 전환했고,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실적 대비 적자 전환하며 43억1159만원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존글로벌은 지난 2020년 대표 횡령혐의로 주식매매 거래가 정지된 이후 지난 달 31일 상장폐지에 따른 정리매매 개시로 주권매매거래 정지가 해제됐다.

상장폐지는 오는 9일이며 정리매매기간은 8일 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