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17:09 (월)
국세청 비고시 출신 중 지방국세청장 자리 누가 차지하나
국세청 비고시 출신 중 지방국세청장 자리 누가 차지하나
  • 이승겸 기자
  • 승인 2023.03.17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국세청 차장자리 포함 8개 중 6곳 변동 예상
66년생 7급공채 윤종건, 세대출신 양동구·박수복 등 3명이 대상
왼쪽부터 윤종건 단장, 박수복 국장, 양동구 원장
왼쪽부터 윤종건 단장, 박수복 국장, 양동구 원장

올 상반기 국세청 비고시 출신 고위공무원 중 지방국세청장급 자리를 과연 누가 차지할 지 몹시 궁금한 상황이다.

국세청 차장과 서울지방국세청장, 중부지방국세청장, 대전지방국세청장, 광주지방국세청장, 대구지방국세청장 등 6자리가 올 상반기 임기 1년이 되고, 부산지방국세청장과 인천지방국세청장은 작년 연말에 교체됐다.

이 중 66년생으로 마지막 관문을 뚫고 공직생활 피날레를 멋지게 장식하려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비고시출신 경쟁상대가 3명 있다. 7급공채 출신인 윤종건 국세청 복지세정관리단장과 세무대(5기) 출신인 박수복 중부국세청 조사3국장·양동구 국세공무원교육원장이 당사자들이다.

현재 국세청 차장 자리와 7개 지방국세청장 등 8자리 중 비고시 출신은 장일현 부산지방국세청장(세무대 5기)이 유일하다.  

최근 국세청 고위공무원 인사를 살펴볼 때, 총 8곳 중 최대 2~3자리가 비고시출신의 몫이라고 전제하면, 장일현 부산청장을 제외한 나머지 1~2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당사자들의 피말리는 선의의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윤종건 단장은 1993년 7급 공채로 공직에 입문해 서울지방국세청 징세관·국세청 소비세과장·자본거래관리과장 등 주요직위를 두루 역임했다. 

윤 단장은 2022년 8월 1일 서울국세청 징세관으로 재직하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납세자에 대해 적극적인 세정지원을 실시했고, 악의적 체납자에 대해서는 현장정보 적극 수집 및 강도 높은 추적조사를 실시해 조세정의 구현에 앞장선 공로로 고위공무원으로 승진했다.

박수복 중부국세청 조사3국장은 ’87년 8급 특채로 공직에 입문해 중부청 납세자보호담당관, 대구청 조사1국장, 국세청 심사2담당관 등 주요 직위를 역임했다. 

박 국장은 중부국세청 납세자보호담당관으로 재직하면서 현장중심 홍보를 통해 납세자 의견을 수렴하고 권리보호 요청 시 적극 반영하는 등 납세자 권익을 최우선으로 존중하고, 전문성을 바탕으로 불복청구에 대해서도 신속하고 공정한 심리를 통해 납세자 신뢰도를 높힌 공로를 인정받아 2023년 1월 26일 고위공무원으로 승진했다.

양동구 국세공무원교육원장은 1987년 8급 특채로 공직에 입문해 국세청 납세자보호담당관과 법인세과장, 중부청 감사관 등을 역임했다. 

2022년 2월 7일 중부청 감사관으로 재직하면서 관리자가 솔선수범하는 분위기 조성과 사전 예방위주의 적극적인 감찰활동, 또 일선 세무서의 업무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불필요한 절차와 관행을 찾아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등 편안한 근무환경 조성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고위공무원으로 승진했다. 


[프로필]

☞ 윤종건 국세청 복지세정관리단장

▲66년 ▲경남 창녕 ▲마산고 ▲경성대 ▲7급공채 ▲중부청 조사1국1과 ▲국세청 조사국 세원정보과 ▲서울청 조사4국조사관리과 ▲남대문세무서 재산법인세과장 ▲국세청 대변인실 공보2계장 ▲국세청 대변인실 공보1계장 ▲동래세무서장 ▲서울청 조사3국관리과장 ▲국세청 자본거래관리과장 ▲국세청 소비세과장 ▲중부청 감사관 ▲서울청 징세관 ▲중부청 조사3국장 ▲국세청 복지세정관리단장

☞ 박수복 중부지방국세청 조사3국장

▲66년 ▲경북 청도 ▲모계고 ▲세무대 5기 ▲8급특채 ▲동대구세무서 조사과 ▲영덕세무서 운영지원과장 ▲대구청 조사1국1과장 ▲청와대 민정수석실 파견 ▲서울청 조사 4-3-6 팀장 ▲대구청 세원분석국장 ▲부산진세무서장 ▲국세공무원교육원 운영과장 ▲금천세무서장 ▲서울청 조사1국2과장 ▲국세청 정보개발2담당관 ▲국세청 심사2담당관 ▲대구청 조사1국장 ▲중부청 납세자보호담당관 ▲중부청 조사3국장
 
☞ 양동구 국세공무원교육원장

▲66년 ▲전남 순천 ▲순천고 ▲세무대 5기 ▲8급특채 ▲강서서 총무과 ▲국세청 심사과 ▲중부청 조사1국 ▲중부청 인사계 ▲성남서 납세자보호담당관 ▲국세공무원교육원 교수 ▲국세청 전자세원1계장 ▲서울청 법인1계장 ▲해남세무서장 ▲중부청 조사3국 조사관리과장 ▲서인천세무서장 ▲국세청 장려세제신청과장 ▲국세청 법인세과장 ▲국세청 납세자보호담당관 ▲중부청 감사관 ▲부산청 성실납세지원국장 ▲국세공무원교육원장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