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0:34 (수)
금융위 김소영 부위원장, 건설업계 간담회 참석 현장 애로사항 청취
금융위 김소영 부위원장, 건설업계 간담회 참석 현장 애로사항 청취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4.04.04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PF 연착륙 의견수렴...현장 애로 경감위한 금융공급개선 추진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건설업계 초청 간담회에서 건설유관단체 및 건설사CFO 등과 만나 건설업계 애로사항과 부동산PF 연착륙을 위한 현장의견을 청취했다. <사진=금융위원회>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4일 한국건설경영협회, 대한건설협회, 한국주택협회, 대한주택건설협회 등 건설유관단체 및 건설사 CFO 등 건설업계 초청 간담회에서 건설업계 애로사항과 부동산PF 연착륙을 위한 현장의견을 청취했다.

김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건설업은 약 200만개의 일자리와 국내총생산(GDP)의 5.7%를 담당하는 한국경제의 버팀목”이라면서, “하지만 전세계적인 인플레이션과 금리인상으로 건설업계의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라며 금번 건설업계 간담회의 의미와 필요성을 언급했다.

특히, 부동산PF는 건설과 금융이 상호연계되는 영역으로, 고물가‧고금리 부담이 건설업계는 물론 금융시스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건설업계-금융권 간 협력과 함께 정부의 세심한 정책적 노력도 필요함을 강조했다.

김 부위원장은 또한 “금융위원회는 '22년 하반기부터 「50조원+α 시장안정조치」를 마련한 이후, 기재부‧국토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추가조치를 통해 현재 85조원+α 규모로 금융지원을 확대 제공하고 있다”며, “지난 3.27일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표한 9조원 규모의 PF사업자보증 확대 및 비주택PF 사업자보증을 조속히 시행‧공급하고, 약 8조원 규모의 건설사 관련 금융지원도 적극 집행”하는 등 부동산PF와 건설업계 안정화를 위한 금융공급을 지속할 것임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금융위원회는 PF대주단 협약 개정, 금융기관의 PF사업성 평가기준 개선 검토 등 부실사업장의 재구조화 촉진을 병행함으로써 부동산 PF 시장의 질서있는 정상화도 일관되게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김 부위원장은 "어려운 사업환경에서도 건설업계가 시행사‧대주단과 함께 부동산PF 정상화와 질서있는 연착륙을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참석자에게 당부하면서, "정부도 건설업계를 비롯, 부동산PF 이해관계자의 목소리를 꾸준히 듣고 현장애로 해소를 위해 필요한 지원을 적극 발굴하고 조치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 간담회를 비롯, 업계 및 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해 부동산PF 연착륙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관계기관과 함께 필요한 조치‧지원을 검토해나갈 계획이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건설업계 초청 간담회에서 건설유관단체 및 건설사CFO 등과 만나 건설업계 애로사항과 부동산PF 연착륙을 위한 현장의견을 청취했다. <사진=금융위원회>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건설업계 초청 간담회에서 건설유관단체 및 건설사CFO 등과 만나 건설업계 애로사항과 부동산PF 연착륙을 위한 현장의견을 청취했다. <사진=금융위원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