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1:14 (수)
이종탁 세무사 “임채수 세무사는 ‘서울회장’ 직함 쓰면 안 돼”
이종탁 세무사 “임채수 세무사는 ‘서울회장’ 직함 쓰면 안 돼”
  • 이대희 기자
  • 승인 2024.04.0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9월 8일 지방회운영규정 개정(복원)…‘회장 승계’ 효과는 개정 전까지”
세무사회에 ‘서울회장 직무대행 임채수의 서울회장 직함 사용금지’ 건의서 제출
이종탁 세무사(전 한국세무사회 부회장)

오는 6월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출마가 예상되는 이종탁 세무사(전 한국세무사회 부회장)가 “임채수 세무사는 ‘서울회장’ 직함을 사용해선 안된다”며 직함 사용을 금지시켜 달라는 건의서를 한국세무사회에 제출한 것으로 4일 알려졌다.

건의서에서 이종탁 세무사는 “’23.9.8. 지방회 규정 개정으로 서울회는 회장 없는 조직이 됐음에도 서울회 임원들은 보궐선거 실시 등 회직자로서 지켜야 할 회칙·규정을 전면 도외시하고 지금까지 비정상적으로 운영해 회원 빈축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5월 24일 김완일 전 서울회장이 임기를 13개월여 남긴 상황에서 세무사회장 출마를 위해 중도사퇴 했지만 회칙에 명시된 보궐선거를 실시하지 않고 지방회 규정을 개정, 연장자 부회장이 회장직을 승계하도록 해 임채수 세무사가 회장대행을 하게 한 것을 빗댄 것이다.

이종탁 세무사는 건의서에서 임채수 세무사가 부당하게 ‘서울회장’ 직함을 반복 사용하고 있는 점을 강력 비판했다.

“지난해 9월 8일 지방회 규정 개정 후에도 (회원 발송)문자에 ‘임채수 서울회장’을 더 반복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회 역사상 전무후무한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행위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질타했다.

이어 “서울회가 보궐선거를 실시하지 않은 것을 모든 회원이 인지하고 있는데, 회원 상대로 ‘자칭’ 서울회장이라면서 서울회와 임채수 세무사가 서울회장 직함을 계속 사용하는 것은 회칙과 회규에 어긋난다”며 본회의 시정조치를 촉구했다.

아울러 “임채수 서울회장 대행이 오는 6월 10일 치러지는 서울회장 선거에 나온다면, 이는 사전 선거운동을 한 것”이라면서 “그렇게까지 회장 직함을 갖고 싶었다면 지난해 당당하게 보궐선거를 통해(당선돼) 회장의 역할을 수행해야 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특히 개정된 지방회 규정은 2023.9.8.부터 시행하게 돼 있어 ‘회장승계’의 효과는 소급을 하지 않더라도 지난해 6월 8일부터 9월 8일 전일까지”라고 ‘서울회장’ 직함 사용의 부당성을 주지시켰다.

그러면서 “정당성을 논외로 하더라도, 지난달 26일 개정된 지방회 규정에서 2024년 선출 서울회장 임기를 ‘이번에 한해 3년 단임’으로 규정했다”며 “만약 임채수 세무사가 현재 서울회 회장이라면 연임에 도전하는 것이 되어 후보등록 요건이 되지 않는다”고 해석했다.

세무사는 특히 “서울회장 선거를 70여일 앞둔 4월 1일부터는 현재 공석인 ‘서울회장’ 직함을 현 서울회 집행부에서 쓰지 못하도록 철저를 기해 달라”며 “서울회가 보내는 모든 문자 또는 공문, 특히 4월 실시예정인 교육현장에서 무단 사용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