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0 22:24 (목)
롯데칠성음료, 지난해 종합음료기업 최초 매출 3조원 달성!
롯데칠성음료, 지난해 종합음료기업 최초 매출 3조원 달성!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4.04.0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 "앞으로도 일하기 좋은 기업 환경 만들기에 최선"

롯데칠성음료가 지난해 매출 3조 2247억원을 달성하며 국내 종합음료기업 최초로 매출 3조원 시대를 열었다.

‘칠성사이다 제로’ 등 제로 칼로리 탄산음료, 제로 슈거 '새로' 소주 등 국내 음료 및 주류 시장을 선도하는 차별화된 브랜드와 필리핀펩시 종속기업 편입 등 글로벌 사업 확장이 성장 동력이 되었고, 이러한 기반에는 롯데칠성음료의 건강한 조직문화가 자리잡고 있었다.

롯데칠성음료는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더 큰 가치를 창출하는 건강한 조직문화 만들기에 힘쓰고 있다.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춰 ‘출산 및 육아 장려’, ‘일과 가정의 양립’, ‘구성원의 다양성’ 등을 위한 제도를 도입, 추진했고 이를 통해 롯데칠성음료만의 노력 1-2-3 세가지 숫자를 키워드로 꼽았다.

첫째, 1개월 남성육아휴직 의무화를 통한 출산 및 육아 장려다. 롯데 전 계열사에서 시행되는 가족친화제도로 남성 직원은 배우자가 출산하면 최소 한 달간 의무적으로 휴가를 써야 하고 육아휴직 첫 달에는 통상임금의 100%를 지급받는다.

롯데칠성음료에서 해당 제도를 시작한 2017년부터 2023년까지 총 7년간 남성 육아휴직자가 총 1071명, 연평균 153명에 달할 정도로 대표적인 가족친화제도로 자리 잡았다.

이 외에도 여성 직원의 임신, 출산,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을 예방하기 위해 난임 시술비 지원, 최대 2년의 육아휴직 등도 운영되고 있다.

둘째, 금요일 2시간 빠른 조기 퇴근, 현장 출퇴근, 상황에 맞는 유연근무 등을 통한 일과 생활의 균형이다.

롯데칠성음료의 본사 스태프 직원은 금요일 2시간 조기 퇴근 제도를 통해 오후 4시에 업무를 마무리하고 조금 더 여유로운 주말을 맞이할 수 있으며, 영업 현장 직원은 월 2회 2시간 빠른 퇴근이 가능한 '해피데이' 제도를 통해 주중 여유로운 시간 활용이 가능하다.

이 외에도 야근 다음날 늦은 출근을 장려하는 인터벌(Interval) 출근제, 영업 직원의 현장 출퇴근제, 퇴근 시간에 맞춰 PC를 자동 종료해 정시퇴근을 유도하는 PC-off제 등을 통해 임직원의 워라벨(Work and Life Balance) 향상에 힘쓰고 있다.

셋째, 3곳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그린위드(Green With)’ 운영 등 구성원의 다양성 확보다.

롯데칠성음료는 장애인의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을 통해 사회적 자립을 돕고 직무능력 향상 및 새로운 도전을 지원하며 지속 가능한 상생에 나서고 있다.

그린위드는 2021년 하반기 17명의 직원으로 시작되어 현재 서울 본사를 포함해 강릉공장, 군산공장 총 3곳에서 총 34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다.

그린위드는 강릉 및 군산공장에서 세탁소를 운영하며 공장 직원의 근무복, 위생복 등을 관리하고 있고, 서울 본사 내에서는 카페를 운영하며 직원들에게 다양한 음료를 직접 제조하여 제공하고 있다.

관계자는 "앞으로도 일하기 좋은 기업 환경 조성에 지속적으로 힘쓰며 임직원의 업무 효율성 향상뿐만 아니라 만족도, 애사심을 높이고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