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7 12:02 (월)
아워홈 '남매의난' 재점화…구지은 부회장 이사회서 퇴출
아워홈 '남매의난' 재점화…구지은 부회장 이사회서 퇴출
  • 연합뉴스
  • 승인 2024.04.19 0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주총회서 사내이사 선임 부결…언니인 구미현씨 부부가 사내이사로 선임
아워홈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이 이사회에서 퇴출당한다. 급식업체 아워홈의 경영권을 둘러싸고 오너가 갈등이 재점화하는 모양새다.

18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전날 강서구 본사에서 열린 아워홈 주주총회에서 구지은 부회장 등 사내이사들의 재선임 안건이 부결됐다. 이에 따라 구지은 부회장의 사내이사 임기는 오는 6월 끝난다.

대신 구지은 부회장의 첫째 언니인 구미현씨와 그의 남편인 이영렬 전 한양대 의대 교수가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구미현씨는 그동안 아워홈 경영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구미현씨는 아워홈 창립자인 고(故) 구자학 아워홈 전 회장의 장녀이고 구지은 부회장이 막내다.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아워홈은 구자학 전 회장의 1남 3녀가 전체 주식의 98%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다.

최대주주는 장남인 구본성 전 부회장으로 지분 38.6%를 보유하고 있고, 구지은 부회장과 미현·명진 세 자매가 합산해 59.6% 지분을 갖고 있다.

이번 주총에서 구미현씨와 구본성 전 부회장이 손을 잡으면서 구지은 부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이 부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21년 6월에는 구본성 전 부회장이 여동생 세 명과의 경영권 다툼에서 패배해 해임됐고, 이후에도 경영권을 두고 남매간 갈등이 이어져 왔다.

전날 주총에서는 구본성 전 부회장 측에서 배당 한도를 200억원으로 높이는 안건과 구본성 전 부회장의 아들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도 제안했지만 모두 부결됐다.

아워홈은 이후 다시 주주총회를 열고 이사를 추가로 선임할 것으로 보인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