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0 12:36 (토)
기약없는 금리인하에 기업들 정기예금 깨 빚부터 갚는다
기약없는 금리인하에 기업들 정기예금 깨 빚부터 갚는다
  • 연합뉴스
  • 승인 2024.05.07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억원 초과 예금 1년째 감소…역대 처음

기업들이 고금리 장기화를 버티지 못하고 정기예금을 해지해 빚부터 갚는 추세가 지난해 연중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물가 등으로 기준금리 인하 시점 전망이 점차 뒤로 밀리고 있는 만큼 이런 추세는 올해 상반기 중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은행의 저축성예금(정기예금, 정기적금, 기업자유예금, 저축예금) 중 잔액이 10억원을 초과한 계좌의 총예금은 771조7천490억원이었다.

지난 2022년 말(796조3천480억원)보다 24조5천990억원(3.1%) 감소했다. 지난해 상반기 중 23조9천210억원 감소한 데 이어 하반기 중에도 6천780억원이 더 줄었다.

10억원 초과 고액 예금 잔액은 2018년 상반기 500조원, 2019년 하반기 600조원, 2021년 상반기 700조원을 차례로 돌파하며 증가세를 이어왔으나 800조원을 목전에 두고 후퇴했다.

이 잔액이 두 반기 연속으로 줄어든 것은 한은이 지난 2002년 상반기부터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세부적으로는 정기예금 잔액 감소가 전체 감소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말 기준 10억원 초과 정기예금 잔액은 531조8천180억원으로 2022년 말(564조5천460억원)보다 32조7천280억원(5.8%) 줄었다.

지난해 상반기 중 25조7천300억원 줄어 반기 기준 역대 최대 감소 폭을 기록한 데 이어 이어 하반기 중에도 6조9천980억원이 추가로 줄었다.

반대로 10억원 초과 기업자유예금 잔액은 2022년 말 219조8천900억원에서 지난해 상반기 말 222조5천850억원, 하반기 말 229조6천100억원 등으로 점차 늘었다.

기업자유예금은 법인이 일시 여유 자금을 은행에 예치하는 상품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10억원 초과 개인 고객의 정기예금 잔액과 계좌 수는 오히려 늘었다"며 "기업들의 자금이 빠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고금리 상황에서 정기예금을 해지해 대출 상환 등에 사용하는 기업들이 적지 않다"며 "나머지 돈은 입출금 예금에 넣어 운영자금 등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실제 지난해 말 기준 기업의 원화 예금 잔액은 637조5천20억원으로 1년 전보다 5조8천260억원(0.9%) 줄어 19년 만의 감소세를 나타내기도 했다.

같은 기간 가계 예금 잔액이 853억8천140억원에서 925조9천810억원으로 8.5% 증가한 것과 대조됐다.

한은 관계자는 10억원 초과 예금 잔액 변화에 대해 "지난해 상반기의 경향이 하반기까지 이어지지 않았나 추정한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