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5:44 (목)
LG家 장녀·맏사위 '겹악재'…잇단 소송·의혹 등에 구설 올라
LG家 장녀·맏사위 '겹악재'…잇단 소송·의혹 등에 구설 올라
  • 연합뉴스
  • 승인 2024.05.20 0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복지재단, '미공개정보 이용 의혹' 구연경 대표 기부 주식 '보류'
'탈세 의혹' 윤관 대표, 에코프로머티 지분 블록딜 가능성에 주목

고(故) 구본무 LG그룹 선대회장의 장녀인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와 구 대표의 남편 윤관 블루런벤처스(BRV) 대표가 잇단 소송과 각종 의혹 등으로 구설에 오르고 있다.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

20일 재계에 따르면 LG복지재단은 지난 10일 이사회에서 구연경 대표가 기부 의사를 밝힌 바이오 업체 A사의 주식 3만주를 받아들일지 논의했으나 끝내 결론 내리지 못했다.

재계 관계자는 "미공개 정보로 얻은 수익일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추후 법적 문제에 휘말릴 수 있어 반대 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라 10일 이내에 이사회 회의록을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공개해야 하는 만큼 이날 중에는 회의록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차기 이사회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앞서 재계에서는 구 대표가 남편 윤관 대표가 관련된 호재성 발표가 나기 전에 미리 정보를 알고 A사 주식을 매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윤관 블루런벤처스 대표

윤 대표도 최근 잇단 소송 등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특히 윤 대표가 이끄는 BRV 산하 벤처캐피털(VC) BRV캐피탈매니지먼트가 2대 주주로 있는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보호 예수가 지난 17일자로 해제되면서 시장 안팎에서는 오버행(잠재적 대량 매도 물량) 우려가 커졌다.

BRV캐피탈은 2개 운용 펀드를 통해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지분 24.7%를 보유하고 있는데, 만약 BRV캐피탈이 엑시트(자금 회수)를 위해 시간 외 대량 매매(블록딜)에 나설 경우 주가가 크게 하락할 수도 있다.

17일 기준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시가총액은 6조7천812억원으로, BRV가 보유한 주식 가치는 단순 계산으로 1조6천억원이 넘는다.

다만 현재 윤 대표가 국세청과 종합소득세 납부를 두고 소송 중인 점이 변수로 꼽힌다. 윤 대표는 123억원 규모의 탈세 의혹을 받고 있으며, 국세청 추징에 불복해 행정 소송을 진행 중이다.

미국 국적인 윤 대표가 국내에서 종합소득세를 내야 하는 '거주자'에 해당하는지가 관건이다. 다음 변론기일은 이달 30일로 잡혔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