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0 12:36 (토)
금감원, 2024년 금융권 합동 재해복구 전환훈련 실시
금감원, 2024년 금융권 합동 재해복구 전환훈련 실시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4.06.1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회사 IT안전성 및 복원력 제고

금융감독원은 대형 전산사고로 인한 금융서비스 중단을 예방하기 위해 14일과 15일 양일간 금융권 합동 재해복구 전환훈련을 실시한다.

주전산센터 불능상황을 가정, 재해복구센터를 통한 전자금융서비스의 신속한 복구를 훈련한다.

금융권 합동훈련은 ‘23.11월 금결원·거래소와 주요 은행·증권사가 참여 처음으로 실시한 바 있으며, 금년에는 훈련범위를 확장 개별회사 차원이 아닌 금융업권 간의 상호 연계서비스가 비상시에도 정상 작동하는지를 점검하며, 이를 위해 첫째날 14일에 금융지주 계열 금융회사 등과 합동으로 훈련을 실시했다.

뿐만아니라 실전과 같은 훈련을 위해 전산센터 기초 인프라인 통신망과 전력망을 실제로 차단 통신·전력 중단 등의 재난시 예비 인프라로 전환하여 정상 가동되는지를 금융권 최초로 직접 점검한다.

훈련 둘째날인 15일은 거래소, 금결원, 증권사 중심으로 재해시 금융투자시장의 특성을 고려한 증권업무 정상처리 여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첫날인 14일 훈련에는 이복현 금감원장, 신용석 사이버안보비서관과 정부 및 금융권 주요 인사가 KB금융 재해복구 전산센터(여의도 소재)를 현장 방문 금융권 비상대응 실태를 점검하고, 재해복구 전환훈련 실시현황을 직접 참관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디지털금융 인프라를 재해로부터 신속히 복구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이 합심 재해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한 뜻 깊은 자리”라고 언급하며, “금융회사 전산센터의 재해는 개별회사 뿐만아니라 연계된 다수 금융기관의 업무를 마비시켜 금융시스템의 신뢰성과 안정성을 훼손시킬 수 있음”을 강조하면서, “연계훈련을 통해 실제 재해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금융서비스가 안전하다는 믿음을 확인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신용석 사이버안보비서관은 “국가 경제의 근간인 금융시스템의 붕괴는 국민의 안전과 국가의 안보에도 지대한 영향을 주므로 위기대응 역량 강화가 중요”함을 강조했고, “금융권 합동 훈련을 모범 사례로 삼아 국가적 사이버 복원력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날 현장 상황점검은 같은 시각 훈련 중인 신한금융그룹에 화상으로 연결해서 핵심업무 복구상황, 금융권역간 연계서비스 테스트 등 진행 상황을 파악하는 것으로 시작, 다음으로 금결원에 연결 다수 금융회사의 자금이체(금결원 금융공동망 이용) 등 재해복구 훈련지원 상황을 보고 받았다.

마지막으로 KB금융그룹 ▲주전산센터(김포 소재)의 통신망 차단 후 비상통신망 정상가동 점검, ▲재해복구 전산센터(여의도 소재)의 전력망 차단 후 예비전력망 정상가동 점검, ▲수해로 인한 주전산센터의 마비 상황을 가정한 재해복구 전산센터로의 전환 과정을 참관했다.

금번 금융권 합동 재해복구 전환훈련을 통해 서로 다른 금융권역간 연계 업무를 합동 점검함으로써 공동 대응 체계를 견고히 구축하고, 기초 인프라의 재해에 대비한 통신·전력 중단 등의 실전 훈련은 금융권의 재해대응 역량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금감원은 훈련결과 보완이 필요한 문제점에 대해서는 개선방안을 마련 금융권 및 유관기관에 전파할 계획이다.

아울러, 금융권 비상대응능력 및 복원력 제고를 위해 정례적인 합동훈련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