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14:33 (수)
KCC, "국가대표 페인트의 색(色)다른 퍼포먼스"
KCC, "국가대표 페인트의 색(色)다른 퍼포먼스"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4.07.1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최대 어반&스트릿 아트페스티벌 ‘어반브레이크(URBAN BREAK) 2024’ 참여
11일부터 나흘간 코엑스에서 수성 페인트 ‘숲으로’ 아트월 운영 및 라이브 퍼포먼스 지원
신안군에서 세계적인 그라피티 작가가 참여하는 ‘위대한 낙서마을’에도 후원사로 참여
신안 그라피티 아일랜드 프로젝트

KCC(대표 정재훈)가 아시아 최대의 힙(HIP)한 아트페스티벌에 참여해 아티스트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세계적인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신안 그라피티 아일랜드 프로젝트에 동참하는 등 차별화된 컬러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KCC는 오는 14일까지 서울 코엑스 B홀에서 진행되는 ‘어반브레이크 2024’에 스폰서로 참여한다.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아트페스티벌을 지향하는 ‘어반브레이크 2024’는 스트릿 아트, 미술, 테크, 음악, 패션, 댄스 등 여러 분야의 정상급 아티스트가 선보이는 작품과 퍼포먼스를 보고 느끼고 즐길 수 있는 이색적인 아트페스티벌이다.

KCC는 ‘어반브레이크 2024’가 개최되는 코엑스 전시장에 수성 페인트 ‘숲으로’를 활용한 아트월 운영 및 그라피티 아티스트 존원(JonOne)의 라이브 퍼포먼스를 지원하며, 특히 어반브레이크와 신안군과의 MOU를 통해 조성 중인 신안 압해도 일원 세계최초의 그라피티 아일랜드 ‘위대한 낙서마을’ 프로젝트에도 KCC페인트를 제공한다.

KCC는 ‘어반브레이크 2024’ 행사 기간(11일~14일) 동안 코엑스에서 ‘자연과 숲’이라는 주제로 참여형 전시 ‘KCC ART WALL’(KCC 아트월)을 운영한다. 수성 페인트 ‘숲으로’를 활용해 아티스트가 밑그림을 그린 대형 캔버스(1.4 X 1.5M) 2개를 설치해 놓고, 페스티벌 기간 동안 방문객들이 자유롭게 참여해 나무 그림을 완성해 나가는 프로그램이다.

참여하는 고객들 역시 수성 페인트 ‘숲으로’를 사용해 아트월을 채워 나가 그림을 완성하는 방식이다. 평소 접하기 힘든 페인트 아트를 직접 경험해 보며 즐거운 시간을 가지면서 자연스럽게 숲과 자연에 대한 친근함을 갖게 한다.

페스티벌 마지막 날인 14일에는 미술과 음악의 컬래버레이션 라이브 퍼포먼스가 펼쳐지는데, 유명 작가 존원(JonOne)의 페인팅에 KCC페인트 ‘숲으로’가 사용된다.

KCC와 컬러 컬래버레이션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는 신안군에서는 세계적인 그라피티 작가 덜크(Dulk)와 존원(JonOne)의 대형 그라피티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신안군 압해도의 대형 벽면 두 곳에 두 작가가 KCC페인트를 활용해 개성 넘치는 작품을 그려낸다.

‘위대한 낙서마을’ 프로젝트로 불리는 이 작업은 신안군 압해도를 하나의 예술작품 전시관으로 만드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압해도 팰리스파크, 읍사무소, 복지회관 등 대형 벽면을 활용해 창의력 넘치는 그라피티 작품을 창작하고 지역 주민은 물론,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전시할 계획이다.

KCC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담당자는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함께하는 아시아 최대 예술 축제인 ‘어반브레이크 2024’에 컬러 컬래버레이션 마케팅을 함께 하고 있는 신안군과 참여해 이색적이고 차별화된 컬러 마케팅을 펼치게 되어 뜻깊다”고 말하며, “컬러의 힘을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컬러 마케팅을 꾸준히 펼쳐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