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0 12:36 (토)
[축사] ”김시중 한국전문신문협회장
[축사] ”김시중 한국전문신문협회장
  • 日刊 NTN
  • 승인 2013.10.2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적인 비판·개선책 제시 바람직

 
국세신문의 창간 2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국세신문은 조세ㆍ재정 건전성 확보와 국세행정 발전을 위해 조세정책과 국세행정 등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보도하고, 건설적인 비판과 개선책을 제시하면서 전문 언론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1988년 10월 국세신문 창간 이래 지금까지 효과적인 조세문화 창출과 세정가 커뮤니티의 저변 확대로 조세정보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면서, 독자에게 양질의 정보를 제공하는 국세신문의 이한구 사장님을 비롯해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국세신문은 전문화된 정보와 지식으로 종합지나 일간지에서 다룰 수 없는 정보를 전달함으로써 독자가 원하는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하고, 우리나라 산업발전에도 기여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한구 국세신문 발행인은 조세연구 포럼과 전문신문에 대한 이론적 연구, 전문기자 양성 등을 통해 언론의 위상을 높이면서 사회적인 역할과 책임을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전문신문협회 이사로서 저와 함께 협회 발전에도 아낌없는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한국전문신문협회는 국세신문 등의 회원사에 관련 산업계 발전과 독자 소통 등 미래를 위한 창조적 대안을 제시하는 언론의 역할을 잘 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양질의 정보에 대한 가치가 더욱 요구되고 있습니다. 양질의 정보를 제공하는 전문신문이 정부와 기업, 독자에게 반드시 필요한 동반자입니다. 협회는 이 시대를 선도하는 전문언론인들의 위상을 높이고,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습니다.
국세신문은 조세ㆍ재정분야의 중추적 전문언론 매체로서의 전문적인 기획 기사와 양질의 기사로 언론의 공적 책임을 다해 조세ㆍ재정과 국세행정 발전에 앞장서는 데 기여해 주시길 기대합니다. 아울러 전문 독자들에게 더 큰 사랑을 받는 언론으로 성장하기를 바랍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