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7 12:02 (월)
위기의 은행들, "직원 간 돈거래하면 엄중 문책할 것"
위기의 은행들, "직원 간 돈거래하면 엄중 문책할 것"
  • 신승훈
  • 승인 2014.04.16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따른 금융사고와 관련 '신뢰 회복'을 위한 각 은행별 방안

우리나라 제 1금융권 은행들이 위기에 직면해 타개책 마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각 은행들은 내부감시망을 공고히 하는 방안들을 내놓았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들은 전날 금융감독원의 은행장 소집에 맞춰 내부통제와 사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잇따른 금융사고로 인해 위기에 처한 은행들이 내부 감시망을 강화할 방침이다.

먼저 우리은행은 도쿄지점 부당대출과 전 지점장의 자살 사건과 관련해 직원의 계좌에서 1천만원 이상 금액이 드나들면 상시 감시 체계가 가동된다.

우리은행은 고객과의 금전거래 금지 뿐만 아니라 직원 사이의 돈거래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차단한다는 취지다. 일선 점포에서 고객이 여러 계좌로 거액을 분산 예치하는 등 의심스러운 거래가 이뤄지면 본점 감찰부서가 담당 직원에게 소명을 요구할 방침이다.

도쿄지점 파문의 시발점이였던 국민은행은 '해외점포 관리 태스크포스' 를 만들어 해외점포에 대한 본부의 통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기업은행은 지점장 전결권을 일반 해외점포는 20~30%, 부당대출 사건이 발생한 도쿄지점은 70% 가까이 줄이기로 했다.

해외점포가 가장 많은 외환은행은 3년으로 운영돼 온 최소 근무기간을 없앴다. 해외 근무에서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곧바로 소환할 수 있도록 했다.

신한은행은 현재 5%의 비중으로 반영된 KPI의 내부통제 점검 비중을 올해 하반기부터 늘리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 밖에 기업은행은 일선 영업점과 외부 접촉이 잦은 본점 부서에 대한 명령휴가제를 운영하고, 우리은행 등은 이달 중 '신뢰 회복 결의대회'도 연다.

하지만,대규모 고객정보 유출로 홍역을 치른 농협은행의 경우 금감원의 강력한 지도나 따가운 여론에 아랑곳없이 내부통제 강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대책을 논의하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