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8 18:17 (수)
"포털뉴스 생태계는 공유지의 비극…당사자 협의회 필요"
"포털뉴스 생태계는 공유지의 비극…당사자 협의회 필요"
  • 일간NTN
  • 승인 2015.07.2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웅 교수, 한국언론학회 '인터넷 뉴스생태계' 세미나서 지적

 "포털, 언론사, 이용자가 구성하는 내용을 둘러싼 상호작용 체계를 '포털뉴스 생태계'라고 한다면 현재 이 생태계에서 벌어지는 사태는 '공유지의 비극'에 비유할 수 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후원으로 한국언론학회가 2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인터넷 뉴스생태계의 현안과 개선방향' 세미나에서 이준웅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이같이 지적했다.

이 교수는 발제문을 통해 "포털과 언론사 모두 각자 제 할 일을 열심히 하지만 노력에 비해 이익도, 품질도 확보하지 못한 채 '제도적 실패의 덫'에 빠졌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는 특히 "언론사가 포털에 공급하는 기사를 보면 검색에 얻어걸리려고 급히 쓴 티가 역력한, 기본이 안 된 기사가 많다"며 "기사의 품질도 문제지만 기사에 덕지덕지 붙은 광고 수준도 가관"이라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와 같이 '디지털 퍼스트' 정책을 펼치는 세계 유수의 언론사와 한국의 차이가 있다면 한국 언론은 내용과 서비스의 품질을 도외시한 채 클릭 경쟁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이 교수는 포털 환경에서 언론사는 '저품질 뉴스 서비스·낚시성 기사→이용자 정체→마케팅·서비스 전략 부실→저질광고→제한된 수익'의 악순환을 겪는다고 설명했다. 그 과정에서 포털 역시 광고 플랫폼으로서 매력을 상실한다.

현재 포털뉴스 생태계의 제도를 개선하려면 포털, 언론사, 이용자 대표가 당사자로 참여하는 자기 형성적이며 자기 규율적인 협의회가 필요하다며 '포털뉴스 서비스 협의회'가 필요하다고 이 교수는 제안했다.

이 협의회는 포털, 언론사가 직접 지침(가이드라인)을 제정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게 이 교수의 주장이다. 그러면서 "저질기사를 적게 쓰는 언론사가 대접받는 언론사가 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주제발표에 나선 김위근 한국언론진흥재단 선임연구위원은 여러 가지 부작용을 언급하면, 취재·편집인력 3명만 있으면 인터넷신문으로 등록할 수 있는 '인터넷신문 등록제'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폈다.

2014년 기준 인터넷신문 대상 언론중재 조정 신청 건수가 8436건으로 2013년(1130건)보다 645.6% 증가했다는 점이 김 연구위원이 꼽은 부작용의 하나이다.

김 연구위원은 특히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조정신청이 급증했다며 "앞으로도 민감한 사회 이슈가 발생하면 인터넷신문 대상 언론중재 조정 신청 건수는 대폭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밖에 ▲ 수익구조 악화로 인한 인터넷신문의 선정성 증가 ▲ 인터넷신문을 중심으로 한 사이비언론행위 증가 ▲ 인력부족에 따른 저널리즘 품질 하락 우려 등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 연구위원은 이러한 문제점의 개선 방안으로 인터넷신문으로 등록할 때 필요한 최소 인력을 늘리거나, 최소 자본금을 요구하는 등 등록요건을 강화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