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7 12:02 (월)
임금피크제 확산…30대그룹 계열사 56%가 도입
임금피크제 확산…30대그룹 계열사 56%가 도입
  • 日刊 NTN
  • 승인 2015.09.02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말 이후 35곳 도입 결정…정년연장 따른 인건비 부담에 정부 지원책 주효

민간기업의 임금피크제가 빠르게 확산해 30대 그룹 계열사의 절반 이상이 이 제도를 도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는 2일 서울노동청에서 이기권 장관 주재로 전국 47개 지방관서장이 참여하는 긴급 기관장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업규모별·업종별 임금피크제 도입 현황 등을 살펴보고, 임금체계 변화 등 노동개혁이 현장에서 빠르게 확산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고용부에 따르면 올해 8월말 현재 30대 그룹 계열사 378곳 중 212곳이 임금피크제를 도입해 임금피크제 도입률 56%를 기록했다.

이는 378곳 중 177곳(47%)이 임금피크제를 도입한 6월말에 비해 35곳이 늘어난 것이다.

내년 60세 정년 연장을 앞두고 기업들의 인건비 부담이 커진데다, 정부에서 각종 지원책 등을 발표하며 임금피크제 도입을 독려한 결과로 해석된다.

두산그룹은 두산DST, 두산퓨얼셀BG, 두산엔진, 두산산차BG 등 4개 계열사가 최근 임금피크제 도입을 확정했다. 두산그룹은 내년부터 전 계열사가 임금피크제를 시행한다.

최근 롯데칠성음료와 기린이 임금피크제 도입을 결정한 롯데그룹도 내년부터 모든 계열사가 임금피크제를 적용키로 했다.

LG그룹도 최근 LG씨엔에스와 G2R이 임금피크제 도입을 결정했다. 이밖에 농협, 현대차, SK그룹 등이 내년부터 전 계열사에 임금피크제를 도입키로 했다. 다만, 일부 그룹은 노조와의 협의를 남겨둔 상태다.

고용부는 임금피크제가 중견·중소기업까지 확산할 수 있도록 ▲ 재정·세제 지원 ▲ 우수사례 발굴·공유 ▲ 현장밀착지도 등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고용 파급력이 큰 자동차·조선·제약·유통·금융 등 5대 분야는 임금피크제 선도사업장을 선정, 맞춤형 컨설팅 등 현장지도를 강화키로 했다. 551곳의 사업장에서는 중점지도를 펼친다.

이기권 고용부 장관은 "13개 그룹에서 2017년까지 8만9천명을 직접 채용키로 했다"며 "임금피크제 실시 등 노동개혁이 올해 안에 확정돼 뒷받침하지 않으면 이런 채용계획의 실행을 장담키 어렵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지금 노동개혁에 노사가 동참하지 않으면, 노사는 개혁의 주체가 아닌 개혁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내년도 예산안 국회 제출시한인 이달 10일까지 노사정 대타협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기업 노조의 인사경영권 관여 등 위법·불합리한 노사 관행이 기득권 유지의 기반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임금단체협상에서 노동3권과 인사경영권이 상호 존중되는 룰이 반영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