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8:27 (수)
이대호, 40인 로스터 진입…개막전 합류도 유력
이대호, 40인 로스터 진입…개막전 합류도 유력
  • 일간NTN
  • 승인 2016.03.2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봉 100만 달러 보장…경쟁자 몬테로는 웨이버 공시 예정
이대호(34)가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 40인 로스터에 이름을 올렸다.

정황상, 구단이 이대호에게 개막전 로스터(25명) 진입도 약속한 것으로 보인다.

MLB닷컴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시애틀이 한국인 거포 이대호를 40인 로스터에 포함했다"라고 밝히며 "이대호가 백업 1루수 경쟁에서 승리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아직 이대호는 '경기 출전이 보장되는 25인 로스터'에 진입하지는 못했다.

그러나 제리 디포토 시애틀 단장은 "좋은 기회가 왔다"며 이대호의 개막 로스터 진입을 예고했다.

디포토 단장은 "이대호는 준비된 선수다. 예전 기록을 살피면 좌투수에 강했다는 것도 알 수 있다. 우리 팀에 필요한 선수"라며 "타석에서 차분한 모습으로 팀에 믿음을 심었고 주루와 수비에서도 매우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이대호를 칭찬했다.

MLB닷컴도 "이대호가 시애틀 개막 로스터에 포함될 것(Lee will be on the Mariners' Opening Day roster)"이라고 확신했다.

이대호의 지인은 "로스터 정리는 철저히 구단의 몫이다. (개막전 로스터 합류는)구두로 약속할 수 없는 부분이니 현재 이대호의 신분은 '40인 로스터에 든 선수'가 맞다"라면서도 "개막 로스터 진입이 무척 희망적인 건 사실이다. 확정적이라고 봐도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렇게 이대호가 첫 관문을 통과했다.

이대호는 2월 4일 시애틀과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초청 선수 신분으로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합류하고, 3월 28일까지 구단이 이대호를 40인 로스터에 포함하지 않으면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조건이었다.

이대호는 비자 발급이 늦어져 시범경기에 뒤늦게 참가하는 악재 속에서도 경쟁에서 승리했다.

시애틀은 애덤 린드를 주전 1루수로 점찍고, 좌투수가 나올 때 활용할 우타 1루수 후보로 이대호, 헤수스 몬테로, 스테판 로메로를 꼽고 경쟁을 유도했다.

몬테로는 27일 라커룸을 비우고 떠났다. 시애틀은 곧 몬테로를 방출 대기 조치할 예정이다.

2011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몬테로는 이미 3차례 마이너리그 옵션을 소화했다. 이제 몬테로를 마이너리그로 내려보내면, 몬테로는 웨이버 공시되고 48시간 이내에 다른 팀에서 몬테로를 영입할 수 있다.

이 기간을 넘겨야 시애틀은 몬테로를 마이너리그로 내려보낼 수 있다.

시애틀이 몬테로 대신 이대호를 택했다는 의미다.

이대호는 40인 로스터에 포함돼 연봉 100만 달러를 보장받았다. 메이저리그 활약도에 따라 최대 400만 달러까지 받을 수 있다.

물론, 아직 경쟁은 끝나지 않았다.

이대호는 우익수·1루수를 오가는 로메로와 우타 1루수 자리를 놓고 경쟁한다.

로메로는 마이너리그 옵션이 남았다. 시애틀은 구단 뜻에 따라 자유롭게 로메로를 마이너리그로 내려보낼 수 있다.

반면 이대호는 28일까지 40인 로스터에 포함하지 않으면 FA로 풀어줘야 하는 상황이었다, 시애틀은 몬테로를 포기하고 이대호를 잡았다.

현지 언론은 "시애틀은 '마이너리그 옵션이 있는 로메로를 마이너리그로 보내 개막을 맞이하게 하고, 시즌 초반에는 이대호를 메이저리그 우타 1루수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대호가 부진하면 로메로를 메이저리그로 올리고, 이대호가 연착륙하면 로메로는 마이너리그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낼 것'이라고 시애틀의 계획을 설명했다.

일단 이대호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우선권'을 쥐었다.

하지만 남은 스프링캠프는 물론, 메이저리그 정규시즌이 개막한 뒤에도 '등 뒤의 경쟁자' 로메로를 의식해야 한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