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8:27 (수)
미스코리아 3총사 '태양의 후예'보고 軍홍보대사로
미스코리아 3총사 '태양의 후예'보고 軍홍보대사로
  • 일간NTN
  • 승인 2016.03.2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무청 홍보모델로 병역이행 독려 등 활동

 병역 이행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2015 미스코리아 3명이 앞장선다.

병무청은 28일 2015 미스코리아 진 이민지(25) 씨와 선 김정진(21)·김예린(20) 씨를 제12대 병무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앞으로 병무청 홍보모델로 활동하며 병역 이행을 독려하고 '현역병 입영문화제'를 비롯한 주요 행사에도 참석하게 된다.

이민지 씨는 "미스코리아는 사회공헌활동을 하며 각종 홍보대사를 하게 된다"며 "앞으로 병무 행정을 널리 알리고 병역이 자랑스러운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병무홍보대사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예린 씨는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병역을 이행하는 젊은이들을 때로는 오빠 같이, 때로는 남동생 같이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미스코리아 3명은 이날 서울지방병무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병무홍보대사 위촉식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군 입대를 앞둔 청년들에게 "1년 8개월 시간이 지금은 굉장히 막막해보이지만 힘든 시간 뒤에는 사랑하는 가족에게는 늠름한 아들로, 사랑하는 여자친구에게는 자랑스런 남자친구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며 격려했다.

김정진 씨는 "오빠도 군대에 갔고 남동생은 곧 입대한다"며 "오빠를 한 번 군대에 보냈으니까 남동생은 좀더 편한 맘으로 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씨는 자신도 한때 '곰신'(남자친구를 군대에 보낸 여성을 가리키는 말)이었다며 "(군대에 간 남자친구가) 너무 보고싶었다"고 털어놨다.

미스코리아 3명은 TV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보고 군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다면서도 '군대 하면 떠오르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한목소리로 'PX'(국방마트)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병무청은 2013년까지만 해도 주로 연예병사로 군 복무 중인 남자 연예인을 병무홍보대사에 위촉했으나 2014년 3월 처음으로 제11대 병무홍보대사에 여자 연예인인 6인조 걸그룹 에이핑크를 임명했다.

병무청 관계자는 "군 복무를 앞둔 청년이나 군 복무 중인 병사들에게 여자 연예인이 인기가 많은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스코리아의 밝고 맑은 이미지는 병무청의 슬로건인 '밝은 나라 맑은 병역'과도 부합한다"며 "미스코리아 병무홍보대사를 통해 병무정책과 병무행정이 국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