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14:08 (수)
고영태, 관세청장 등 인사개입 의혹 정황
고영태, 관세청장 등 인사개입 의혹 정황
  • 연합뉴스
  • 승인 2017.02.21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최씨 지시로 고씨가 인사개입 시도"
▲ 국정농단을 일으킨 의혹으로 구속 수감된 최순실(좌)과 이를 폭로한 고영태(우)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의 영향력을 등에 업고 관세청장 등에 대한 인사개입을 의심할만한 정황이 '고영태 녹음파일'을 통해 드러났다.

검찰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서 이와 관련한 고씨와 김수현(전 고원기획 대표)씨의 대화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이 녹음파일에서 고씨는 "중요한 것 또 하나 오더가 있는데, 세관청장, 세관장 아니 세관장이란다. 국세청장"이라며 "국세청장을 하나 임명하라는데…"라고 말한다.

이에 대해 검찰은 "고영태씨가 최순실씨의 지시로 관세청장 인사에 개입하려 시도한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의 대화 내용으로는 어느 기관의 장인지도 제대로 구분해내지도 못하는 듯 했다.

김씨가 "지금 세관에 아는 사람이 없잖아요"라고 말하자 고씨는 "아는 사람이 없으니까 한번 찾아봐야지"라고 대답했다. 그리고 고씨가 "세관 쪽 있는 사람을 넣어야 하니까"라고 하자 김씨는 "있겠죠. 찾아보면 나오겠죠"라고 말했다.

이어 고씨는 "잘못 건드렸다가는 조직, 이 세관조직이 ○○(비속어) 탄탄한 데라고…"라며 "그걸 깨려 하는데, 깰만한 그쪽(행정고시) 기수들 말고 반대파들을 끼어야 한 번 될 것 같은데"라고 말한다.

그러자 김씨가 "안 뭉칠 거예요. 힘이 실리면 똘똘 뭉칠 텐데"라고 하자 고씨는 "뭉치든 안 뭉치든 이쪽에서 집어넣는 거지"라며 "세관장도 원래 행시 출신들이 다 했는데 근데 지금 세관을 바꿔놨잖아"라고 설명한다.

또 고씨는 자기가 찾아보겠다며 김씨에게 "내가 그 (세관) 과장님하고 만났다"며 "세관장 그 밑에 사람들 자리 또 인사했는데 기재부에서 1명 차장급으로 내려오고…"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밖에 류상영 더블루K 부장은 김씨와의 대화에서 "그 사람이 진짜 국세청장으로 가면 말도 안 되는 인사"라며 "이번 정부에서는 다 가능한 일"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류씨는 또 "내가 41년 동안 수구 꼴통 보수였는데, 이 분 때문에 정체성에 혼란이 온다"고 했다. 다만 검찰은 류씨가 언급한 '이 분'이 누구인지는 따로 지목하지 않았다.

녹음파일의 성격이 어떻게 인정될지는 미지수다. 검찰은 이 파일을 근거로 최씨의 국정 농단이 확인됐다고 주장하는 반면 최씨는 모든 일을 고씨가 꾸민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한편 고씨는 이달 6일 증인으로 출석해 녹음파일 중 일부 내용에 대해 "대화한 것은 사실이지만, 김씨와 농담 식으로 한 이야기"라고 진술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guca6468@hanmail.net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