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14:46 (월)
지방교부세율 19.24→22.94%로 3.7% 상향 추진
지방교부세율 19.24→22.94%로 3.7% 상향 추진
  • 이예름 기자
  • 승인 2019.02.2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주현 의원, ‘지방교부세법 개정안’ 발의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이 지역 간 격차를 해소하고 지방재정의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한 '지방교부세법 개정안'을 27일 대표 발의했다.

지방교부세법 개정안은 지방으로 나눠 주는 교부세 비율을 현행 19.24%에서 22.94%로 3.7%p 올리는 방안이다.

박주현 의원은 “지난 10년간 지자체 사회복지예산 증가율은 연평균 9.2%에 이르러 지자체 재정부담이 늘어났지만 지방교부세는 2006년부터 14년 동안 내국세 총액의 19.24%로 변동이 없어 지자체 재정난이 가중되고 있다”며 입법 발의 배경을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 10년간 연평균 사회복지예산 증가율(9.2%)과 내국세 증가율(5.5%)의 차이(3.7%P)만큼 법정 지방교부세 비율을 인상, 가파르게 증가하는 지자체의 사회복지부담을 지원해주는 것이 마땅하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자체 재정난을 덜고 지방분권을 차원에서 지자체 자주재원을 확대한다고 하고 있지만, 이것은 지역불균형을 더욱 심화시키는 것으로, 서울 강남구 독립 주장과 마찬가지로 터무니 없이 불합리한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지금은 ‘지방분권’이 아닌 ‘지역불균형’을 해소해야 하고 지자체의 재정부담을 경감해주는 방법도 ‘자주재원 확대’가 아닌 ‘지방교부세율의 증대’로 해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 자주재원인 지방소비세나 지방소득세는 지자체간 세입격차가 매우 큰 데 비해, 지방교부세는 대체로 인구비중으로 나누기 때문에 지자체간 격차가 없다.

박주현 의원은 “올해 지방정부의 재정자립도는 평균 53.41%에 불과하고, 2018년 지방간 격차도 심해 서울은 84.3%지만, 전남의 경우는 26.4%에 머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부세율을 인상해 열악한 지방재정을 안정시키고 복지부담의 증대로 늘어난 지자체부담을 경감해주는 것이 지자체가 자체사업을 통해 지역을 발전시킬 재정 여유를 갖게 할 수 있는 진정한 지방분권의 길이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박주현 의원
박주현 의원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