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8 21:18 (화)
공인회계사들 “1분기 경기 개선세 주춤”
공인회계사들 “1분기 경기 개선세 주춤”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2.03.3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공회, CPA BSI 발표…2분기 경기는 다소 개선 
2분기 경기 영향 요인에 코로나19 ·원부자재 가격 꼽아
조선·정보통신·식음료·전자 업종 2분기 전망 '밝음'

공인회계사들이 올해 1분기 경기 개선세가 멈췄다고 진단하고 2분기는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공인회계사회가 경제와 산업 전반에 전문지식과 경험이 있는 회계법인의 파트너급 이상, 기업체 임원급 이상 회계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경기실사지수(CPA BSI)를 30일 공개했다. 

CPA BSI 조사 결과 올해 1분기 경제현황 BSI가 100을 기록했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경기 호전, 100 보다 작으면 경기 악화를 의미한다. 

한국공인회계사회는 “지난해 1분기 이후 4분기 연속 100을 상회한 CPA BSI가 올해 1분기에는 기준선인 100을 기록하며 경기 개선세가 멈추고 체감경기도 제자리걸음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인회계사들은 2분기에는 경기가 개선될 것으로 전망햇다. 2분기 전망치는 103를 기록했는데, 이는 전분기 대비 15p 하락한 수치로 개선 정도는 다소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  

공인회계사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코로나19가 촉발한 공급망 교란 및 원자재 가격 상승 움직임이 더욱 심화되고 있어, 경기가 악화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올해 우리나라 경제에 영향을 미칠 주요 세부 요인으로 공인회계사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영향(방역체계 개편 및 소비심리 개선 상황 등) (25%) ▲원자재 가격 및 인플레이션 (18%) ▲글로벌 경기회복 흐름 (18%)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및 자금조달 환경 변화(양적완화 축소, 기준금리 인상 및 가계대출 규제 등) (14%) ▲국내외 정치적 이슈(러·우크라이나 긴장 고조, 국내 대선과 지방선거, 미국 중간선거 등) (8%) 을 꼽았다. 

2분기에는 전체 산업의 BSI가 100을 넘어 전반적인 업황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지만 전자와 건설을 제외한 대다수 산업의 2분이 BSI는 전분기 보다 하락해 개선세는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공인회계사들은 주요 산업 중 조선(143), 정보통신(126), 식음료(124), 전자(123)의 2분기 업황을 밝게 예측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