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9:37 (금)
7일 시간외 금호전기·엔시트론·스킨앤스킨…9.59·8.96·6.06%↑
7일 시간외 금호전기·엔시트론·스킨앤스킨…9.59·8.96·6.06%↑
  • 이예름 기자
  • 승인 2022.10.08 0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시간외 거래로 금호전기·엔시트론·스킨앤스킨의 주가가 종가대비 각 9.59·8.96·6.06% 상승하며 거래가 마감됐다.

이날 금호전기는 시간외 거래로 21만7930주가 거래되며 종가대비 9.59% 오른 120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오후 3시 30분 장 마감 기준 금호전기의 주가는 이틀 연속 주가가 상승 마감하며 전일대비 4.78% 오른 1095원에 거래가 끝났다. 또 이날 외국인은 7만5463주를 순매도했고 개인은 7만1328주를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호전기는 이날 공시를 통해 운영자금 확보를 위해 50억 규모의 제3자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한편 금호전기는 전문 조명제조업체로 올해 연결기준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2.32% 증가한 239억8461만원을 기록했다. 또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가 및 판매비·관리비 상승으로 영업손실 및 당기순손실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엔시트론은 이날 시간외 거래로 2224주가 거래되며 종가대비 8.96% 오른 681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이날 오후 3시 30분 장 마감 기준 엔시트론의 주가는 전일대비 2.63% 오른 625원에 거래가 끝났고 4 거래일 연속 주가가 상승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3 거래일 연속 순매수하던 외국인은 이날 7770주를 순매도했고 개인은 1만1970주를 순매수하며 거래를 마쳤다.

엔시트론은 반도체 설계 제조 전문기업으로 TV 제품군에 적용되는 완전 디지털 오디오 앰프 칩과 스피커 제조 및 판매를 주요사업으로 영위하는 기업으로 올해 연결기준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4.03% 증가한 99억4429만원을 기록했다. 엔시트론은 또 매출원가 및 판매비와 관리비 증가로 올 상반기 영업손실 및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스킨앤스킨은 이날 시간외 거래로 312만6037주가 거래되며 종가대비 6.06% 상승한 245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이날 오후 3시 30분 장 마감 기준 스킨앤스킨의 주가는 전일대비 3.59% 오른 231원에 거래가 끝났고 이틀연속 주가가 상승마감하며 지난 5일 종가대비 주가가 34.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정규 장 마감 기준 외국인과 기관은 각 5만8822주와 33만4723주를 순매수하고 개인은 53만6936주를 순매도하며 거래를 마쳤다.

스킨앤스킨은 화장품 제조 및 의류·잡화·화장품 등 한국제품을 중국 파트너사를 통해 온라인 판매하는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형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기업으로 올해 연결기준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3.52% 감소한 128억9079만원을 기록했다. 또 스킨앤스킨은 매출 감소로 올 상반기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진매트릭스는 이날 시간외 거래로 6만1317주가 거래되며 종가대비 6.71% 오른 5170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오후 3시 30분 장 마감 기준 진매트릭스의 주가는 전일대비 0.1% 내린 4845원에 거래가 끝났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 2만7164주와 8주를 순매도하고 개인은 2만6158주를 순매수하며 거래를 마쳤다.

진매트릭스는 항암·항바이러스·항생물질 등 의약품 개발 및 유전자 변이 연구를 통한 진단제 개발과 신약개발 목적으로 설립된 기업으로 올해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30.84% 증가한 71억9934만원을 기록했다.

매출원가 및 판매비와 관리비 상승에도 불구하고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3억6372만원을 기록했고 기타이익과 금융수익 감소등으로 당기순손실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