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8 18:17 (수)
소비자원, "밴드형 신생아기저귀 흡수성능 품질 차이, 꼼꼼 확인"
소비자원, "밴드형 신생아기저귀 흡수성능 품질 차이, 꼼꼼 확인"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3.01.3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안전성정보 소비자24(www.consumer.go.kr)에 지속제공"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육아의 필수품인 신생아 일회용 기저귀(밴드형) 10개 제품을 비교·평가한 결과, 성능과 가격 등에서 제품 간 차이가 있었고 편의기능인 소변알림줄이 정상 작동하지 않는 제품도 있었다.

3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안전성은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으나 일부 제품은 성분명 등의 표시가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했다. 또한, 제품마다 사용 단계와 몸무게 표시가 제각각이어서 아기 몸무게에 맞춰 제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능별로 보면 기저귀 표면을 따라 흘러내리는 소변을 순간적으로 흡수하는 정도를 시험한 결과, 시험 대상 10개 제품 중 4개 제품이 흘러내리는 소변을 빠르게 흡수하여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흡수된 소변이 기저귀에서 아기 피부로 되묻어 나오는 정도인 역류량을 시험한 결과, 시험 대상 10개 제품 중 5개 제품이 1회 소변(30mL)과 2회 소변(60mL) 모두에서 묻어나오는 소변량이 상대적으로 적어 ‘우수’했다.

기저귀의 방수막을 통과해 바깥으로 새어나오는 소변의 양을 시험한 결과 시험대상 전 제품이 0.1g이하로 환경표지 인증기준에 적합했다.

기저귀가 1회 소변(30mL)을 완전히 흡수할 때까지의 시간은 1초 이하 ~ 1.9초로 나타났고, 시험 대상 10개 제품 중 8개 제품의 흡수시간이 1초 이하였다.

기저귀가 최대로 흡수할 수 있는 소변량을 시험한 결과, 시험 대상 모든 제품의 최대흡수량이 300g 이상으로, 신생아 10회 소변량 이상을 흡수할 수 있어 일상적인 사용에 충분한 흡수량을 가지고 있었다.

소비자 100명을 대상으로 기저귀 안감의 부드러움을 평가한 결과, 마른 상태에서는 ‘마미포코(에어핏밴드형)’, ‘슈퍼대디(리얼소프트 밴드)’, ‘하기스(네이처메이드)’ 제품이, 1회 소변(30mL)을 흡수한 후인 젖은 상태에서는 ‘슈퍼대디(리얼소프트 밴드)’ 제품이 시험 대상 10개 제품 중 가장 부드러운 것으로 나타났다.

기저귀 내부가 습해지면 색이 변하면서 교체 시기를 알려주는 편의기능인 소변알림줄의 색변화를 확인한 결과, ‘킨도(프리미엄 기저귀 올데이)’ 제품은 소변을 2회 흡수한 후에도 색이 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름알데히드 등 15종의 유해물질과 피부 자극을 일으킬 수 있는 아크릴산 단량체 잔류량을 시험한 결과, 시험 대상 전 제품이 관련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제품 표시사항 확인 결과, ‘네이쳐러브메레(매직 소프트 핏 밴드 기저귀)’ 제품은 성분명을 표시하지 않아 기준에 부적합했다.

공식 판매몰의 온라인 상품정보 확인 결과, ‘리베로(터치)’, ‘베베몬(에코네이버)’ 제품은 코튼이 함유되지 않았음에도 ‘코튼 함유’를 표시하거나, KC 마크 표시 대상이 아님에도 ‘KC’를 표시하는 등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는 문구를 사용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했다. 리베로와 베베몬은 온라인 상품정보를 개선했음을 회신했다.

두께 측정 결과, ‘베베몬(에코네이버)’이 4.2mm, ‘킨도(프리미엄 기저귀 올데이)’가 6.3mm로 제품 간 최대 2.1mm의 차이가 있었다.

제품마다 사용 단계와 몸무게의 범위가 달라 아기 몸무게를 확인 후 제품을 구입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저귀의 온라인 최저 가격은 ‘마미포코(에어핏밴드형)’가 개당 180원으로 가장 저렴했으며, ‘킨도(프리미엄 기저귀 올데이)’는 366원으로 가장 비싸 제품 간 최대 두 배 이상의 가격 차이가 있었다.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위생용품에 대한 품질, 안전성 정보를 소비자24(www.consumer.go.kr)를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상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