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1 10:34 (금)
최승재 의원, 사회공헌으로 위장된 기업들 탐욕 관련 기자회견
최승재 의원, 사회공헌으로 위장된 기업들 탐욕 관련 기자회견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3.04.1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공헌이 기업 이미지 세탁 위한 도구가 되어서는 안 돼"
"사회공헌 사업 집행내역에 대한 높은 투명성 절실"
최승재 의원
최승재 의원

최근 국내은행 사회공헌 지출액이 1조원이 넘는다는 발표가 있었지만, 어떤 사회공헌활동을 했는지 세부 내용이 공개되지 않아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독과점 기업의 ESG워싱에 대한 비판과 고착화된 수탈적 구조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이 개최했다.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최승재 의원은 “사회공헌이 기업 이미지 세탁을 위한 도구가 되어서는 안 되며, 사회공헌을 위장한 기업 이미지 세탁보다 선행돼야 하는 것은, 독과점 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하는 것이 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2022년 예대마진으로 약 37조원을 벌어들인 은행 경영진이 가산금리를 산정하는 과정에서 대출이자를 금융소비자에게 전가시키는 방법 등으로, 막대한 이익을 거둬들이고, 1조 4000억원이 넘는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고 꼬집었다.

최 의원에 따르면, 사회공헌으로 위장해 사회적 비판을 피해 가는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 2014년 네이버와 카카오(다음)는 검색 지배력 남용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동의의결 처분을 받았지만, 자회사 일감 몰아주기 등으로 논란에 휩쌓인 바 있다.

마지막으로, 최 의원은 “사회공헌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사회공헌 사업 집행내역에 대한 높은 투명성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