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3 07:17 (화)
웹케시, 세무사 위한 프리미엄 리포트 서비스 ‘경리나라 T’ 출시
웹케시, 세무사 위한 프리미엄 리포트 서비스 ‘경리나라 T’ 출시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4.01.1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무회계사무소 업무혁신 솔루션 ‘위멤버스’에 ‘경리나라 T’ 탑재
수임처 매입매출 보고서, 간편 납부서 관리 기능, 세무회계 ‘경영주치의’ 역할 기대

웹케시(대표 강원주)가 세무회계사무소 업무 혁신 솔루션 ‘위멤버스(We Members)’에 프리미엄 리포트 ‘경리나라 T’ 서비스를 추가한다고 10일 밝혔다.

웹케시는 6만여 기업이 사용하고 있는 ‘AI경리나라’를 비롯해 다양한 기업자금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B2B 핀테크 & SaaS 전문 기업이다.

탄탄한 자금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규 출시한 ‘경리나라 T’는 세무사의 업무를 돕기 위한 프리미엄 리포트 서비스다. 수임처의 매입과 매출 자료를 자동으로 분석해 고객이 이해하기 쉬운 보고서 형태로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매출/매입 분석 보고서 ▲증빙별 이용 비율 분석 보고서 ▲월별 카드매입 분석 보고서 등 고객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자동으로 시각화해 전달한다.

또한 수임처의 통장 입출내역, 법인카드 사용 내역, 수기 증빙 내역이 세무회계사무소와 실시간 연동돼 기장 및 월 결산업무를 간소화한다.

원천세와 부가세 납부서를 수임처에 자동으로 전송하고, 즉시 세금을 납부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제공해 간편한 납부서 관리도 가능해진다. 그 밖에도 소통 게시판, 공유 서류함, 계정 정보 관리 등 수임처와 원활히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웹케시는 ‘위멤버스’와 ‘경리나라 T’의 만남을 통해 세무회계사무소가 수임처의 경영 상황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경영 주치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위멤버스를 이용하는 세무회계사무소가 더욱 편리하게 양질의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리나라 T’는 위멤버스 회원(스탠다드/프리미엄)으로 가입한 세무회계사무소를 대상으로 제공된다. 수임처 사업자당 월 3000원의 요금이 발생하며, 패키지 요금제 이용 시 사업자 200개월 30만원, 사업자 500개월 50만원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한편 수임처가 경리업무 솔루션 ‘AI경리나라’를 사용하고 있을 경우 요금 부담없이 이용 가능하다.

웹케시는 IMF 이전 부산·경남 지역을 연고로 전자 금융을 선도하던 동남은행 출신들이 설립한 핀테크 전문 기업으로, 1999년 설립 이후 20년간 국내 최고 기술 및 전문 인력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소프트웨어(SW) 분야의 혁신을 이뤄오고 있다.

웹케시는 설립 후 지금까지 다양한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여왔다. 2000년 편의점 ATM 및 가상 계좌 서비스, 2001년 국내 최초 기업 전용 인터넷 뱅킹, 2004년 자금관리서비스(CMS) 등은 현재 보편화한 기업 금융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 B2B 핀테크 연구 센터를 설립해 사례 조사, 비즈니스 상품 개발 및 확산, 금융 기관 대상 핀테크 전략 수립 컨설팅 등 분야 전반에 걸친 연구 및 컨설팅 업무를 수행하며 B2B 핀테크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웹케시의 대표 서비스인 CMS는 초대기업부터 공공기관, 대기업, 중소기업까지 특화해 있으며 기존에 마땅한 SW가 없었던 소기업용 경리 전문 SW ‘경리나라’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캄보디아, 일본에 3개의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웹케시가 세무사를 위한 프리미엄 리포트 ‘경리나라 T’를 출시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