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0 12:36 (토)
불황에도 고가품 소비 여전…백화점업계, VIP등급 잇따라 상향
불황에도 고가품 소비 여전…백화점업계, VIP등급 잇따라 상향
  • 연합뉴스
  • 승인 2024.01.17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백화점 업계가 내년도 우수고객(VIP) 선정을 위한 구매 금액 기준을 잇달아 올리고 있다.

고물가와 경기침체로 소비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고가품 소비는 줄지 않으면서 VIP 고객 수가 많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국내 백화점 중 연 매출 3조원과 2조원을 기록한 매장이 연이어 나오는 등 대형점 위주의 매출 성장세는 지속되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은 최근 VIP 고객을 대상으로 내년도 VIP 선정을 위한 기준 변경안을 안내했다.

신세계는 구매실적 상위 999명을 '트리니티' 등급으로 분류해 별도로 관리하고, 연간 구매 금액이 1억원 이상과 6천만원 이상인 고객을 '다이아몬드' 등급으로 관리해왔다.

그러나 올해 구매 금액으로 산정되는 내년 VIP부터 다이아몬드 등급 구매 금액을 7천만원 이상으로 변경했다.

트리니티와 다이아몬드 등급 사이에는 연간 구매 금액이 1억2천만원인 새로운 등급도 신설한다.

플래티넘 고객은 기존에는 4천만원 이상만 구매하면 됐지만 앞으로는 5천만원 이상 써야 하고 골드등급도 2천만원에서 3천만원으로 기준이 높아졌다.

기존에 1천500만원과 800만원으로 이원화했던 블랙 등급은 1천만원 이상으로 기준을 통일하고 레드 등급 산정 기준은 4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올렸다.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전경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도 내년도 VIP 산정을 위한 기준액수를 일부 올렸다.

자스민 블랙 등급은 기존에는 1억2천만원 이상 구매하면 됐지만, 올해부터는 1억5천만원 이상 구매해야 한다.

자스민 블루는 8천만원 이상에서 1억원으로, 자스민은 5천500만원에서 6천500만원 이상으로 각각 기준이 높아졌다.

VIP 고객들에게는 라운지 이용과 발레 서비스, 무료 주차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프라이빗 세일이나 정상가격 제품에 대한 할인, 문화 공연 초청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백화점 업계는 코로나 이후 보복 소비로 고가품 구매가 늘어난 상황에서 명품 가격이 잇따라 올라 VIP 선정 인원이 늘어났다고 강조했다. 이에 기존 고객 불만이 지속된 만큼 개편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VIP로 선정되는 인원이 늘면서 라운지 이용 등에 대한 불만이 잇따르자 진입장벽을 높여 충성고객 관리에 나선 셈이다.

업계에서는 실제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 올해 VIP로 선정된 인원이 50%가량 더 많은 것으로 보고 있다.

매출에 큰 영향을 주는 '큰손'들이 이탈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하지만, 고객들 사이에선 경기침체와 소비양극화 상황에서 고객 혜택을 줄이는 '개악'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VIP 회원 수가 늘어나고 있지만 오프라인 매장의 특성상 장소 등이 한정된 상황이어서 서비스 향상과 쾌적한 시설 이용을 위해 산정 기준을 상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