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3 07:17 (화)
다가오는 ESG 의무공시 “이사회의 ESG 이해도 높여야”
다가오는 ESG 의무공시 “이사회의 ESG 이해도 높여야”
  • 이춘규 기자
  • 승인 2024.01.1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일PwC, 美 상장사 사외이사 설문 담은 ‘거버넌스 포커스’ 발간
”ESG 감독 준비” 1년 새 2배↑ “탄소배출 이해 못 해” 40% 달해
연간 이사 교체율 7% 불과 "이사회 평가 방식·절차 검토해야"

최근 유럽연합(EU)과 영국, 미국 등 주요국이 ESG 공시 의무화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의무 공시를 감독할 준비가 된 미국 상장사의 이사 비율이 1년 새 2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40%에 달하는 이사들은 여전히 주요 ESG 위험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공시 의무화를 준비해야 하는 한국 기업의 이사회도 ESG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삼일PwC 거버넌스센터(센터장 장온균)는 최근 발간한 ‘거버넌스 포커스(제23호)’를 통해 미국의 주요 상장사 이사회 동향을 파악한 조사 결과를 소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미국 PwC에서 매년 진행하는 사외이사 서베이(PwC’s Annual Corporate Directors Survey) 결과로, 2023년에는 600명이 넘는 상장사 이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화두로 꼽히는 ESG 공시와 관련해 공시 감독에 대한 이사회의 인식이 긍정적으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ESG 의무 공시를 감독할 준비가 돼 있다고 응답 비율이 2022년 25%에서 2023년에는 51%로 두 배 이상 늘었다.

하지만 ESG 이슈가 기업 전략과 연결돼 있다고 응답한 이사의 비율은 54%로 2021년(64%), 2022년(57%)에 비해 해마다 감소 추세를 보였다. 또한 응답자의 40%는 이사회가 탄소 배출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고 답했으며, 37%는 이사회가 기후 위험 및 전략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보고서는 “이사회가 ESG에 대해 다방면으로 깊게 이해할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며 “모든 회의와 연례 전략 회의에서 ESG 관련 위험과 기회를 이해하기 위한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설문 조사에서는 이사회 구성원 교체에 대한 이사들의 생각도 들어봤다. 이사회 구성원을 교체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45%였으나, 2023년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 소속 기업의 연간 이사 교체율은 7%에 불과했다. 구성원이 교체를 희망하는 이사의 수에 비해 실제 교체된 이사의 숫자가 매우 적다는 뜻이다.

삼일PwC 거버넌스센터 관계자는 “이사회 평가가 형식적인 것에 그치지 않고 바람직한 변화를 이끌어 내려면 현재 이사회 평가 방식과 절차를 면밀히 검토하고 모범 사례를 활용하는 등 실질적인 조치까지 이어져야 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호에는 조명현 고려대 경영대학 교수가 ‘기업지배구조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작성한 특별 기고문도 실렸다. 조 교수는 기고문을 통해 “일반적인 거버넌스는 법적으로 개별 회사에 적용되는 반면, 한국에서는 그룹 차원에서 의사결정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를 규율하는 메커니즘이 없다”라며 “한국 대기업 집단의 거버넌스 핵심 이슈는 그룹 차원에서 생길 수 있는 창업자 가족의 대리인 비용을 어떻게 통제할 것인가로 집약된다”고 분석했다.

이 밖에도 이번 거버넌스 포커스에는 ‘10가지 질문으로 점검해 보는 이사회의 전략 감독’, ‘2023 결산, 감사위원회 체크포인트’ 등이 실렸다. 자세한 내용은 삼일PwC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일PwC는 PwC International Limited의 한국 회원사이다. PwC 회원국들은 기업 고객과 개인 고객 모두 기대하는 가치를 만들어내는데 도움을 주고자 노력하고 있다. PwC International Limited는 112국 36만4000여 명의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전문 서비스 네트워크로서 감사, 세무, 경영자문 서비스에 있어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