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9 18:11 (금)
국세청, 해상면세유 불법유통 20개사 세무조사 착수
국세청, 해상면세유 불법유통 20개사 세무조사 착수
  • 이승겸 기자
  • 승인 2024.02.2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유대행업체 6개, 해상유판매대리점 3개, 먹튀주유소 11개
"고유황 해상면세유 고질적 불법유통 차단 및 먹튀주유소 근절 추진"

국세청(청장 김창기)은 20일 고유황 해상유 등을 불법 유통해 부가가치세와 교통세 등 세금을 탈루하고,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총 20개 업체에 대해 전국 동시 조사를 착수했다.

이번 조사는 외항선박에 해상면세유를 급유하면서 불법 유출한 혐의가 있는 급유대행업체 6개, 불법 유출된 해상면세유를 유통시킨 혐의가 있는 해상유판매대리점 3개, 해상면세유를 소비자에게 판매한 혐의 등이 있는 먹튀주유소 11개 업체가 조사대상자이다.

국세청은 지난 해 먹튀주유소 조사 결과 불법 유통되는 유류의 원천이 외항선박에 공급되는 해상면세유로 확인되어 이번 조사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유사가 외항선박의 급유 요청에 따라 급유대행업체에게 해상면세유를 반출하고, 급유대행업체는 외항선박에 해상면세유 전량을 급유하는 것이 정상적인 해상면세유의 거래 흐름이다.

반면, 급유대행업체가 외항선박과 공모해 정유사로부터 지시받은 해상면세유를 전량 급유하지 않고 일부를 빼돌려 브로커를 통해 해상유판매대리점에게 값싸게 판매하는 등 해상면세유를 불법 유통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교통세와 부가가치세 등 세금이 탈루될 뿐만 아니라, 황 함유량이 높은 해상면세유가 가짜석유 제조에 이용되어 국민안전을 위협하고 환경오염을 유발하게 된다.

국세청 배상록 소비세과장은 "민생을 위협하는 해상면세유 불법유통의 실행위자를 끝까지 추적해 관련 세금을 추징하고 범칙행위 적발시 조세범처벌법에 따라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올해 3월부터 13개 기관에 산재된 면세유 관련 자료를 전산 수집‧통합 분석할 수 있는 '면세유 통합관리시스템'을 개통해, 면세유 유통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불법유통 혐의자를 조기에 적발하는 등 면세유 불법유통 근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세청은 이날 세무조사 대상자의 탈루 유형을 소개했다.

먼저 급유대행업체의 경우 ▲정유사로부터 급유 지시 받은 해상면세유를 외항선박에 부족 급유하고 잔유를 빼돌려 불법 매출한 혐의가 있는 업체 ▲급유대행 용역수수료 외 유류 매입‧매출이 빈번히 발생한 업체가 세무조사 대상이다.

또 해상유 판매대리점은 브로커를 통해 해상면세유를 무자료로 매입해 먹튀주유소 등에 불법으로 유통시킨 혐의가 있는 업체와 매출은 있으나 매입이 없어 세금계산서 매출이 허위인 혐의가 있는 업체가 대상이다.

아울러 명의위장 및 무자료 해상면세유 매입 혐의가 높고 기존 먹튀주유소 장소에서 반복적으로 개·폐업을 일삼는 먹튀주유소도 조사대상에 포함됐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서교동), 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