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7:30 (목)
[축 창간 26주년] 최재성 의원(새정치민주연합)
[축 창간 26주년] 최재성 의원(새정치민주연합)
  • 日刊 NTN
  • 승인 2014.10.2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평과세’ 사회적 합의 위해 최선을”
 최재성 의원

국세신문 창간 2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쓸 곳은 많은데, 걷히는 것은 부족한 것이 대한민국의 조세현실입니다. 국가 재정의 확대를 위한 국민적 합의의 길을 찾는 것이 정치의 몫이라 생각합니다.

국민이 감당해야 할 세금의 규모와 국민이 누릴 수 있는 복지의 크기는 동전의 양면과도 같습니다. 여기에 국민의 사회적 권리보장을 위한 최저선과 고소득, 자산가의 사회적 기여의 크기라는 기준이 더해지면, 조세정책의 사회적 합의점이 도출될 것입니다. 계층적 갈등과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만큼 해법이 난망한 문제이지만, 조세정의의 토대를 탄탄하게 다진다면 못 이뤄낼 합의도 아니라고 믿고 있습니다.

올바른 판단의 전제는 제대로 된 정보의 제공입니다. 전문적 식견으로 조세 전문언론의 길을 걸어온 국세신문의 노력이 우리가 이뤄내야 할 국민적 합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고 있습니다.

“자기자리를 알자”라는 국세신문의 사훈은, 미사어구로 치장된 어떤 사훈보다 의미를 간결하게 전달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조세정론지의 자리를 항상 든든하게 지켜주시기를 바랍니다. 공평과세와 조세제도 발전의 길을 찾으며, 항상 의견을 구하고 소통하겠습니다.

국세신문 창간 26주년을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