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7:17 (금)
원·엔 환율 900원선 붕괴…7년2개월 만에 최저
원·엔 환율 900원선 붕괴…7년2개월 만에 최저
  • 日刊 NTN
  • 승인 2015.04.23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엔 환율이 7년여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가 외환시장 개장과 함께 900원대를 회복했다.

23일 오전 9시1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6시 뉴욕시장 대비 3.37원 오른 903.70원이다.

개장 전 원·엔 재정화율은 7년2개월 만에 900원선 밑으로 내려갔다.

오전 8시22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6시 뉴욕시장 대비 0.66원 내린 100엔당 899.67원이었다.

원·엔 재정환율이 900원선 밑으로 떨어진 것은 2008년 2월28일 889.23원(종가 기준) 이후 처음이었다.

원·엔 환율은 2012년 6월까지만 해도 100엔당 1,500원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양적완화를 기반으로 한 일본의 확장적 경기부양 정책인 아베노믹스 영향으로 엔화 가치가 약화 추세를 보이면서 마침내 100엔당 900원선 아래로 떨어졌다.

최근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12거래일 연속 순매수를 이어가면서 원화 강세를 이끈 것도 엔화 약세의 한 요인이다.

전날 100엔당 902.86원까지 내려간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전 6시2분께 900원대로 내려갔고 곧 800원대로 떨어졌다.

원·엔 환율이 7년 만에 사상 최저치를 찍을 정도로 엔저 현상이 가속화하면서 우리나라 수출기업들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일본과 수출 경합도가 높아 환율에 따라 적지 않은 영향을 받는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의 원·엔 환율은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의 원·달러 환율이 1,080원대로 상승한 영향을 받아 개장하면서 900원선을 회복했다.

정경팔 외환선물 시장분석팀장은 "미국의 확실한 금리 인상 기대감이 커지기 전까지는 위험거래가 증가해 원화가 엔화보다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일 것"이라며 "언제까지, 어느 정도까지 이런 추세가 계속될지 전망하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10년 전에도 엔·원 환율이 910원에서 1년8개월 정도 걸려 740원까지 내려갔다가 국제금융 위기가 터지면서 그 포지션이 청산된 적이 있다"며 이번에도 미국 금리 인상 기대감이 커지면 추세 전환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4분 현재 4.50원 오른 달러당 1084.10원이다.

원·달러 환율은 4.4원 오른 1084.0원에 거래가 시작됐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2층(서교동,국세신문사)
  • 대표전화 : 02-323-4145~9
  • 팩스 : 02-323-74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름
  • 법인명 : (주)국세신문사
  • 제호 : 日刊 NTN(일간NTN)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6
  • 등록일 : 2011-05-03
  • 발행일 : 2006-01-20
  • 발행인 : 이한구
  • 편집인 : 이한구
  • 日刊 NTN(일간NTN)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日刊 NTN(일간NTN)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n@intn.co.kr
ND소프트